美 매체 "류현진, 메이저리그 최고의 3선발 될 수 있어"

입력2019년 02월 12일(화) 09:57 최종수정2019년 02월 12일(화) 09:57
류현진 / 사진=LA 다저스 공식 SNS 계정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미국 현지 언론이 류현진(LA 다저스)을 두고 2019시즌 최고의 3선발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을 했다.

다저스의 소식을 주로 전하는 '다저스 네이션'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의 지난 시즌 지표를 나열하며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3선발 자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 2018시즌 사타구니 부상 등으로 인해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하지만 15경기에 등판해 7승3패 평균자책점 1.97을 마크하며 좋은 성적을 냈다.

매체는 다저스 경기를 중계하는 조 데이비스 캐스터의 공식 SNS 계정을 언급했다.

데이비스 캐스터는 "류현진은 지난해 정말 잘 던졌다. 비록 15경기에 나왔지만, 평균자책점은 1.97이었다"고 설명하며 "류현진보다 더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두 명의 투수 중 한 명이 사이영상을 받았다"고 했다.

언급된 두 명의 투수는 평균자책점 1.70의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1.89의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레이스)이다. 사이영상은 디그롬이 수상했다.

매체는 "작은 표본이긴 하지만 류현진이 지난해 기록한 평균자책점은 그의 커리어 중 가장 낮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삼진 숫자가 투구 이닝보다 많았던 유일한 시즌이었다는 점"이라면서 "류현진은 지난해보다 더 낮은 WHIP는 기록하지 못할지라도 메이저리그 최고의 3선발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