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홈런' 한화, SK 꺾고 시범경기 3연승 질주

입력2019년 03월 14일(목) 15:56 최종수정2019년 03월 14일(목) 15:56
김태균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화 이글스가 시범경기 3연승을 질주했다.

한화는 14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시범경기 SK 와이번스와의 맞대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한화는 3연승을 달렸다. 반면 SK는 1무2패를 기록했다.

한화 선발투수 채드벨은 5이닝 동안 2피안타 3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하주석이 3안타 2득점, 김태균이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SK의 새 외국인 투수 다익손은 4이닝 2피안타 2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펼쳤다. 다만 타선은 김강민의 스리런포 외에는 힘을 쓰지 못했다.

양 팀 선발투수는 2회까지 큰 위기 없이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균형이 깨진 것은 3회말이었다. 한화는 선두타자 하주석의 안타와 최재훈의 2루타를 묶어 선취점을 뽑았다.

한화는 채드벨의 무실점 투구가 이어지며 5회초까지 1-0 리드를 지켰다. 타선도 채드벨의 호투에 보답했다. 5회말 하주석과 강경학, 노시환의 안타를 묶어 1점을 추가했다. 이어 6회말에는 김태균이 SK의 세 번째 투수 신재웅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점수는 3-0이 됐다.

기세가 오른 한화는 7회말 강경학, 노시환의 안타와 장진혁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대타 변우혁의 2타점 적시타로 5-0으로 달아났다.

끌려가던 SK는 8회초에서야 김강민의 스리런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한화는 더 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고, 경기는 한화의 5-3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버닝썬 고발자' 김상교가 말한 최초폭행자…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버닝썬 게이트'의 최초 …
기사이미지
'이혼 고백' 진경, "한 번 갔다 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진경이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
기사이미지
'닥터 프리즈너', '빅이슈' 사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닥터 프리즈너'의 시청률 상승 기세가…
기사이미지
'빅이슈', 방송사고로 '첫' 이슈몰이 성공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빅이슈'가 이목 끌기에 …
기사이미지
강정호, 끝내기 만루홈런 '폭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끝내기…
기사이미지
'버닝썬' 칼날은 다시 YG엔터테인먼…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버닝썬 게이트'의 칼날이 결국 YG 엔…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