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잇는 명작 확신한다"…'자백' 이준호X유재명의 자신감 [종합]

입력2019년 03월 15일(금) 17:23 최종수정2019년 03월 15일(금) 17:23
자백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한국 사회의 자화상을 모티브로 한 '자백'이 '비밀의 숲'을 잇는 명작이 될 것이라 자신했다.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는 tvN 새 주말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연출 김철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김철규 PD를 비롯해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 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작품은 국가와 사회를 유지하는 데 있어 가장 합리적인 수단으로 여겨지는 법이 과연 불합리한 점이 없는지, 새로운 화두를 던질 예정이다.

특히 '자백'은 앞서 tvN '마더'를 연출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철규 PD가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김 PD는 "항상 작품을 시작하기에 앞서 어떤 장르를 할지,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고민을 많이 한다. 아무래도 전작과는 조금 다른 분위기의 장르를 하고 싶다는 욕심이 늘 있는 것 같다"며 "제가 이전까지 서정적인 드라마들을 많이 연출했었는데, 그런 점에서 이번에는 완전히 다른 색의 드라마를 해보고 싶었다. 그런 차에 '자백'이라는 기회를 만나게 됐다. 강렬한 스토리의 힘으로 이야기를 끌고 가는 드라마라는 점에 끌렸다"고 '자백'을 차기작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김 PD는 '자백'을 "굉장히 복잡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자백'은 강렬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해서 매회 반전의 반전이 거듭되는 흥미진진한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 주요 출연자분들이 유재명 씨를 제외하고는 공통적으로 비극적인 사건을 겪는데, 과거에 하나뿐인 혈육을 잃는다. 세월이 흐른 후, 이들은 그동안 자기가 알고 있었던 진실과는 완전히 다른 그리고 거대한 비밀을 알게 된다. 그렇게 되면서 세 사람이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의 방식대로 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이야기"라고 작품 설명을 덧붙였다.

자백 / 사진=팽현준 기자

'자백'은 변호사, 전직 형사, 기자가 중심이 돼 사건을 이끌어 나간다. 때문에 드라마 '셜록'에서 모티브를 얻은 게 아니냐는 궁금증도 존재했다. 이에 김 PD는 "제가 '셜록'이라는 드라마를 다 못 봤다. 때문에 거기서 모티브를 얻거나 영향을 받았다고는 말씀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 오히려 실제 사건에서 많은 영향을 받긴 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에피소드의 모티브"라며 "드라마 전체의 모티브는 한국 사회의 자화상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드라마의 모티브가 한국 사회인 만큼 김 PD는 '자백'을 통해 사회에서 우리가 같이 고민해야 할 지점들을 제시한다. 특히 최고 권력층의 치부, 비리, 부패, 음모 등이 끊임없이 나온다고. 이외에도 '법이란 무엇인가' '법이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는 무엇인지' 등과 같은 질문들도 담겨있다. 김 PD는 "드라마가 진행되는 동안 이러한 문제들을 같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백'은 이준호의 첫 장르물이기도 하다. 그는 "대본을 처음 받아봤을 때 느낌이 좋았다. 동시에 어렵겠다는 생각도 좀 했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정신을 차려보니 이 작품을 하고 있더라. 그만큼 매료됐던 것 같다"며 작품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준호는 "작품 안에 굉장히 많은 이야기들이 얽히고설켜 있다. 때문에 이것들을 어떻게 잘 풀어낼지가 제일 고민되는 지점이다. 또 화자로서 어떻게 진실되게 시청자에게 다가갈 수 있을지도 염두에 두고 있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의 그 느낌에 최대한 다가가려고 한다"며 자신만의 주안점을 설명했다.

신현빈의 색다른 연기 변신도 눈에 띄었다. 앞서 차갑고 도시적인 모습을 보여줬던 신현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밝고 털털하며 '허당미' 넘치는 기자 하유리를 연기한다. 신현빈은 "기존의 제가 많이 보여드리지 않는 모습인 것 같다. 드라마가 밝은 톤이 아니다 보니 밝은 캐릭터인 제가 동떨어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내 그는 "하지만 외적으로는 꾸미는 걸 많이 안 하게 되다 보니 편하다"며 장점을 덧붙이기도 했다.

자백 / 사진=팽현준 기자

유재명은 앞서 JTBC 드라마 '비밀의 숲'을 통해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던 만큼 기대를 한몸에 받기도 했다. 이에 그는 "'비밀의 숲'은 정말 멋진 작품인 것 같다. 많은 사랑을 받았고, 저 역시 삶의 전환점을 느낀 것 같다"며 전작을 돌이켰다. 이어 유재명은 "이번 '자백'은 '비밀의 숲'을 잇는 작품이라기 보다느느 정말로 멋진 작품이라고 설명하고 싶다. 이를 위해 많은 제작진과 스태프들 그리고 배우들이 열정과 함께 계속해서 고민하고 소통하고 있다. 굳이 '비밀의 숲'에 빗대어 말하자면, 제가 극 중에서 많이 쓰는 말 '확신하다'를 사용하고 싶다. 전 '비밀의 숲'을 잇는 명작이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해 박수를 받았다.

이준호 역시 "모든 배우가 좇아가는 진실이 어떤 건지, 그 진실이 어떻게 밝혀질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며 '자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김 PD는 "'자백'이라는 드라마는 1회만 보시더라도 많은 분들이 굉장한 궁금증을 갖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굉장히 많은 비밀들이 있고 끝없는 반전이 이어진다. 초반 방송이 나가면 사건의 진실과 인물들의 정체에 대해서 많은 토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관전 포인트를 귀띔하기도 했다. 이어 "그런 점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자백'은 23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버닝썬 고발자' 김상교가 말한 최초폭행자…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버닝썬 게이트'의 최초 …
기사이미지
'이혼 고백' 진경, "한 번 갔다 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진경이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
기사이미지
'닥터 프리즈너', '빅이슈' 사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닥터 프리즈너'의 시청률 상승 기세가…
기사이미지
'빅이슈', 방송사고로 '첫' 이슈몰이 성공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빅이슈'가 이목 끌기에 …
기사이미지
강정호, 끝내기 만루홈런 '폭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끝내기…
기사이미지
'버닝썬' 칼날은 다시 YG엔터테인먼…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버닝썬 게이트'의 칼날이 결국 YG 엔…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