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인피니티 워' 충격 결말, 관객 반응에 감명받아"

입력2019년 04월 15일(월) 11:00 최종수정2019년 04월 15일(월) 11:00
어벤져스 엔드게임 내한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어벤져스:엔드게임', 그 피날레가 시작됐다.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어벤져스: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에는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러너, 브리 라슨을 비롯해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와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가 참석해 1, 2부로 나뉘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어벤져스:엔드게임' 1부 행사에서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엔드게임' 연출을 맡은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형제가 첫 번째로 공식 내한했다. 이와 함께 '어벤져스' 시리즈 제작 참여 및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어벤져스:엔드게임' 프로듀싱을 맡은 트린 트랜 프로듀서가 첫 번째로 한국을 함께 방문했다.

케빈 파이기는 대표는 "한국에서 이번 영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들었다. 저도 오늘 함께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영화에 대해 "23편 영화가 집대성된 영화다. '엔드게임'은 이 전초전이다. 우리가 지난 10년동안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새로운 히어로가 나타날 것이다"라고 했다.

무엇보다 그는 팬들을 위해 이 '어벤져스' 시리즈를 진행해왔다고 했다. 그는 "관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결론을 여러분들께 드리기 위해 정말 노력했다"고 했다. 특히 많은 배우들이 열정을 쏟아부었다며 이제 그 결과물을 보여줄 차례라고 자신만만했다.

트린 트랜 프로듀서는 첫 내한한 소감에 대해 "한국 사람들이 너무 좋다. 이 영화와 함께 올 수 있게 돼 더 기쁘다"고 했다. 이어 "여성 헤로인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은 '어벤져스'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엔드게임'으로 시리즈 대망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앞서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로 슈퍼히어로의 고뇌를 그리고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를 통해 슈퍼히어로들의 분열과 갈등을 그리며 세계관의 깊이를 더한 이들이다.

이들은 영화계에서도 23인의 히어로가 총출동하는 초유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소감에 대해 "제가 생각할 때 정말 저희가 많은 지지를 받았고 정말 큰 규모의 프로젝트였다. 영화사를 봤을때도 거의 '반지의 제왕'을 제외하곤 가장 큰 규모의 프로젝트였다. 너무 많은 분들께서 너무 많은 수고를 해주셨다. 그래서 만족스러운 결말을 낼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저희가 한 것 중 최고의 프로젝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물론 너무 오랜 호흡의 프로젝트라 힘들고 좌절하기도 했다고. 하지만 "너무 많은 캐릭터들의 열정을 봤다. 또 무엇보다 팬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하는 게 중요했다. 그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게 중요했기에 열심히 노력했다"고 관객들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 시리즈 '어벤져스:엔드게임'에선 지구 절반이 사라지는 충격적 결말로 이를 접한 관객은 절망과 혼돈에 빠졌다. 이에 대해 감독은 "저희에게도 어려운 결말이었다. 하지만 관객들의 반응을 봤을 때 큰 감명을 받았다. 그래서 '엔드게임'을 어떻게 가져가야 할 것인지에 대한 것데오 큰 영향을 끼쳤다"며 "사실 영화에서 악당이 이기는 경우가 많지 않다. 하지만 현실은 악당이 이기는 경우가 많다. 우린 영화가 끝나고도 스토리가 계속 되어간다고 생각했다. 타노스가 이기는 것은 우리 시네마 상에서 가장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했다. 감정적 카타르시스에도 관객들에 큰 영향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악당이 이기는 것을 경험하는 것은 흔하지 않지 않나"고 했다. 하지만 또다시 타노스가 이기는 것은 원치 않다고 귀띔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는 '어벤져스'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답게 아시아 투어 국가인 대한민국을 비롯해 일본, 인도, 뉴질랜드, 호주, 홍콩, 싱가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타이완 총 11개 아시아 국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 개봉은 4월 24일이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배우 구본임, 비인두암 투병 끝 21일 사망……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구본임이 비인두암 …
기사이미지
맨유, 에버튼에 치욕적 대패 '망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갈 길 바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에…
기사이미지
서민정, BTS에 모자 선물→홍보 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송인 서민정이 지인 업체 홍보를 위…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