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감격의 우승 소감 "아직도 믿기기 않는다"

입력2019년 04월 15일(월) 11:30 최종수정2019년 04월 15일(월) 11:30
타이거 우즈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승이 믿기지 않는다"

14년 만에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한 타이거 우즈(미국)가 소감을 전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우즈는 공동 2위 그룹을 1타 차이로 따돌리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지난 2005년 이후 14년 만이다. 마지막 메이저대회 우승도 지난 2008년 US오픈까지 11년을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우즈는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에 2타 뒤진 공동 2위에 머물러 있었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10번 홀까지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단 한 타도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우즈는 후반 들어 뒷심을 발휘하며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단독 선두로 나섰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우즈의 우승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우즈는 18번 홀 보기 퍼트로 우승을 확정지은 뒤 두 손을 들어 올리며 포효했다. 이어 캐디와 어머니, 아들, 딸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이후 우즈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아직도 (우승이) 믿기지 않는다"면서 "후반 9홀에서 많은 시나리오가 있었다. 우승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았다. 모두가 좋은 플레이를 보여줬다"면서 "이보다 더 극적일 수 없다. 힘든 경기였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불과 1-2년 전만 해도 우즈가 다시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할 것이라고는 누구도 믿지 못했다. 성추문과 잦은 허리 부상과 수술로 인해, 모두가 우즈의 시대는 저물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우즈는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다시 필드로 돌아왔고, 마스터스 우승이라는 결과를 일궈냈다.

우즈는 "다시 골프를 할 수 있었던 것 자체가 행운"이라면서 "이 대단한 대회를 지난 몇 년간 뛰지 못했다. 그리고 지금은 챔피언이 됐다. 1997년 첫 우승 이후 22년은 정말 긴 시간이었다. 정말 현실이 아닌 것 같은 경험"이라고 우승의 감격을 표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배우 구본임, 비인두암 투병 끝 21일 사망……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구본임이 비인두암 …
기사이미지
맨유, 에버튼에 치욕적 대패 '망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갈 길 바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에…
기사이미지
서민정, BTS에 모자 선물→홍보 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송인 서민정이 지인 업체 홍보를 위…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