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박유천, 손등 바늘 자국 의혹에 "긁힌 상처" 전면 부인

입력2019년 04월 18일(목) 21:03 최종수정2019년 04월 18일(목) 21:03
박유천 마약 황하나 /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CCTV 속 손등에 있는 주사 자국에 대해 상처라고 주장했다.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마약 투약과 거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이 서울 시내 외진 상가 건물에서 마약을 찾아갔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는 박유천이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이에 경찰은 박유천이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입한 것으로 보고 혐의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유천은 경찰 조사에서 CCTV 영상에 대해 "현장에 있었던 것은 맞지만, 황하나의 부탁을 받아 나갔을 뿐이며, 마약이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은 박유천이 마스크를 쓴 채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송금하는 영상과 함께 이 영상 속 박유천의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 자국이 나타난 것도 확인했다.

그러나 박유천은 "뾰족한 물체에 상처가 났을 뿐 마약과 관련한 상처는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의 주장이 크게 엇갈리자 박유천을 한 차례 더 소환 조사해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기대 모았던 평양 원정, 현실은 '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사적인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벤투호…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