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박유천, 입장 고수 "황하나 부탁·손등 주사 자국 NO" [종합]

입력2019년 04월 18일(목) 21:24 최종수정2019년 04월 18일(목) 21:24
박유천 마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마약 투약과 거래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2차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8일 오전 10시 30분께부터 7시간가량 박유천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박유천은 혐의를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구입한 것이라 추정한 경찰은 이날 수사에서 박유천에게 혐의를 집중 추궁했으나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했다.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를 받고 있는 박유천이 서울 시내 외진 상가 건물에서 마약을 찾아갔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는 박유천이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이에 박유천은 "현장에 있었던 것은 맞지만, 황하나의 부탁을 받아 나갔을 뿐"이라며 "마약이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경찰은 박유천이 마스크를 쓴 채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송금하는 영상과 함께 이 영상 속 박유천의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 자국이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박유천은 "뾰족한 물체에 상처가 났을 뿐 마약과 관련한 상처는 아니다"라고 주장 중이다.

2차 수사 역시 마약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나선 박유천에 대해 경찰은 한 차례 더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경찰은 황하나의 주장과 전혀 다른 박유천의 입장에 대해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20분 지각 맞다" 블랙핑크, 베컴 …
기사이미지
스마트폰 없이 평양가는 벤투호 "오…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히려 더 잘 됐습니다…
기사이미지
구혜선, 호텔 사진 공개→안재현 폭로 중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이 SNS 폭로를…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기사이미지
염따 "이틀만에 12억 매출, 돈 필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티셔츠와 후드티 판매를 시작해 12억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