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접전 끝 두산 제압…4연패 탈출

입력2019년 04월 18일(목) 21:49 최종수정2019년 04월 18일(목) 21:49
김강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K 와이번스가 4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SK는 1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4연패에서 벗어난 SK는 13승1무8패를 기록했다. 반면 두산은 3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14승8패.

고종욱은 3안타 3득점, 김강민은 2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연패 탈출의 주역이 됐다. 선발투수 다익손은 6이닝 6피안타 3탈삼진 2볼넷 2실점 호투로 승리를 챙겼다.

반면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는 6.2이닝 4실점에 그치며 패전투수가 됐다. 타선도 SK 마운드에 막혀 힘을 쓰지 못했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SK였다. SK는 3회초 김성현의 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진 1사 1루 상황에서는 고종욱의 내야안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행운의 선취점을 냈다. 이후 한동민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2루 찬스에서는 김강민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점수는 2-0이 됐다.

두산은 3회말 박세혁의 3루타와 류지혁의 1타점 내야땅볼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SK는 5회초 고종욱의 안타와 도루, 최정의 진루타로 1사 3루를 만든 뒤, 한동민의 1타점 내야땅볼로 다시 2점차를 만들었다.

두산은 다시 5회말 박세혁, 류지혁의 연속 안타와 정수빈의 희생플라이로 추격에 나섰지만, SK는 7회초 고종욱의 안타와 도루, 최정의 적시타로 4-2를 만들었다.

두산은 8회말 박건우의 2루타와 김재환의 적시타로 다시 1점차로 따라간 뒤, 정진호, 박세혁의 볼넷으로 2사 만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류지혁이 10구 승부 끝에 2루수 땅볼에 그치며 동점을 만들 기회를 놓쳤다. 결국 경기는 SK의 1점차 신승으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경하, 미성년 강제추행 혐의 '항소심도 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일급비밀 전 멤버 이…
기사이미지
강유미, '라디오 펑크' 논란 사과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코미디언 강유미가 '라디오 펑크' 논란…
기사이미지
승리, 말 바꿨다…성매매 혐의 인정…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승리가 말을 바꾸고 성매매 혐의…
기사이미지
"'미스트롯' 송가인·홍자·김나희·정미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진짜 하고픈 일이 있다면…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무실점 투구로 시…
기사이미지
[단독] 김수미, 오디오 예능 '시발…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배우 김수미의 특별한 상담소가 문을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