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주 끝내기' 삼성, 연장 접전 끝 키움 격파

입력2019년 04월 18일(목) 22:42 최종수정2019년 04월 18일(목) 22:42
구자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연장 접전 끝에 키움 히어로즈를 제압했다.

삼성은 18일 오후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키움과의 홈경기에서 5-4 연장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2연패에서 탈출한 삼성은 9승13패를 기록했다. 키움은 12승10패가 됐다.

이학주는 끝내기 2루타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최지광은 2이닝 무실점 투구로 승리를 챙겼다.

삼성은 2회말 러프의 안타와 최영진의 2루타, 김동엽의 볼넷으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박계범의 2타점 2루타로 2-0 리드를 잡았다.

키움도 반격에 나섰다. 3회초 이지영, 김혜성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서건창과 송성문이 범타로 물러났지만, 김하성의 2타점 2루타로 2-2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키움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삼성은 5회말 2사 이후 김상수의 2루타와 이원석의 안타를 묶어 다시 3-2로 앞서 나갔다. 헤일리는 추가 실점 없이 6회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끌려가던 키움은 8회초 김혜성, 서건창의 연속 안타와 김하성의 고의4구로 만루를 만든 뒤, 샌즈의 희생플라이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양 팀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삼성은 8회말 강민호의 안타와 대타 구자욱의 1타점 3루타로 4-3을 만들었다. 하지만 키움은 9회초 김혜성의 1타점 3루타로 응수했고, 결국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 들어서도 양 팀은 좀처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삼성이었다. 삼성은 연장 11회말 선두타자 박해민의 볼넷과 김상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학주의 끝내기 2루타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는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반성 없이 폭주하는 YG, 누가 만들었습니까…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기묘하다. YG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배우 한지선+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한지선(25)이 술에 취해 택시기사…
기사이미지
플레디스 측 "프리스틴 해체, 결경…
기사이미지
잔나비 최정훈 "父에게 명의 빌려준 것 뿐……
기사이미지
美 포브스 "류현진, 올스타전 NL 선…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인턴기자] '괴물' 류현진(LA 다저스)이 2019…
기사이미지
마동석♥예정화, '핫'한 커플의 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마동석과 예정화. '핫'한 커플의…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