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우 끝내기' 롯데, KIA에 극적 재역전승…3연전 스윕

입력2019년 04월 18일(목) 22:47 최종수정2019년 04월 18일(목) 22:47
전준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천신만고 끝에 KIA 타이거즈에 짜릿한 끝내기 승리륵 거뒀다.

롯데는 1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IA와의 홈경기에서 10-9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3연전 싹슬이에 성공한 롯데는 10승12패를 기록했다. KIA는 8승1무12패가 됐다.

9회에만 14점이 난 승부였다. 그러나 마지막에는 홈팀 롯데가 웃었다. 전준우는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롯데는 2회말 이대호의 볼넷과, 한동희, 김준태의 안타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신본기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냈다. 3회말에는 선두타자 아수아헤가 터너를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KIA는 5회초 김주찬, 류승현, 김민식의 안타를 묶어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이어진 1사 1,3루 찬스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릴 기회를 놓쳤다.

한숨을 돌린 롯데는 5회말 손아섭의 3루타와 상대 포일을 묶어 추가점을 냈다. 이후 채태인의 2루타와 한동희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보태며 4-1로 달아났다. 경기는 롯데의 승리로 끝나는 듯 했다.

하지만 KIA는 9회초 나지완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이후 류승현의 볼넷과 이범호, 박찬호의 안타로 만루를 만든 뒤, 최원준의 2타점 2루타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동점에 만족하지 않았다. 이명기의 볼넷으로 다시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김선빈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최형우가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9-4를 만들었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팀은 결국 롯데였다. 롯데는 9회말 전준우의 안타와 아수아헤의 3루타로 1점을 따라갔다. 이후 손아섭, 정훈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롯데는 오윤석, 나경민, 김준태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순식간에 1점차로 따라붙었다. KIA는 긴급 투입된 김윤동이 부상으로 강판되며 위기를 맞았다. 기회를 잡은 롯데는 허일의 동점 적시타와 전준우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는 롯데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송중기 송혜교 이혼 "상처에서 벗어나고 싶…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송송커플' 송중기와 송혜…
기사이미지
구하라, 日 음악 방송 중 속옷 노출…
기사이미지
[단독] 브루노·보쳉·김장훈·임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잊혀진 스타들이 '비디오스타'로 재도…
기사이미지
양현석, 9시간 조사 후 마스크+모자 중무장…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
기사이미지
강정호, 6호 홈런 포함 멀티히트 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홈런 …
기사이미지
"K팝으로 세계 정복할 것"…'SM 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SM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

오늘의 핫 클릭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