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정 사과, 방탄소년단에 모자 선물→홍보 의심→해명 "상상할 수 없는 일" [종합]

입력2019년 04월 19일(금) 14:31 최종수정2019년 04월 19일(금) 14:31
서민정 / 사진=서민정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송인 서민정이 지인 업체 홍보를 위해 방탄소년단에게 모자를 선물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입장을 밝혔다.

19일 서민정은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에게 준 선물이 홍보 목적이 아니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우선 제가 해명이 늦어진 점 사과드린다"며 "저 혼자만의 일이었다면 바로 답해드리고 싶었는데, 방송 중의 일이라 더 신중하게 확인해보고 말씀드리려 했다. 라디오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께서 아무런 무제가 없었는데 해명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오해가 해소되기를 기다리며 늦어지게 됐다.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지난 12일 서민정은 방탄소년단이 게스트로 출연한 미국 인터넷 라디오 'SiriusXM' 생방송에 통역사로 출연했다. 당시 서민정은 방탄소년단을 위해 직접 만들었다며 멤버들의 이름이 새겨진 모자를 선물했다. 이에 멤버 지민은 15일 방탄소년단 공식 SNS를 통해 "서민정 선배님, 선물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인증샷을 게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서민정이 지인인 A 씨가 뉴욕에서 운영하는 업체의 모자를 홍보하기 위해 방탄소년단을 이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민정의 지인이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이 해당 모자를 착용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한 것. 이에 팬들은 서민정에게 사건의 진실과 사과를 요구했다.
방탄소년단 서민정 / 사진=서민정 인스타그램

이에 서민정은 "저의 지인은 제가 초대한 게 절대 아니다. 저는 그런 위치가 아니"라며 "지인이 라디오 관계자라서 이번에 방탄소년단 분들을 모시고 싶다고 방송국에 제안했고, 그 후 저의 지인은 프로그램으로부터 초대받아 오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모자를 선물하게 된 것과 관련해 "선물을 전달하게 된 경위는 담당 프로듀서분께서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 위해 다른 아티스트분들이 올 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드렸다고 했다. 이에 지인분과 담당PD님이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은 아이디어를 내고 미리 만들어진 선물을 드리는 게 아니라 방탄소년단 분들만을 위한 비니도 생각하고 이니셜도 넣자고 한 후 제작 주문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인의 SNS 글에 대해서 서민정은 "방송이 끝나고 저와 지인이 방탄소년단 분들을 만난 반가움으로 SNS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지만, 그 후에 오해가 생기고 방탄소년단 분들께도 피해가 되고 싶지 않아서 지인에게 게시글을 내려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민정은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저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니다"라며 "정말 환영하고 축하하는 마음 밖에는 없었는데, 오해가 있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하 서민정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서민정입니다.

우선 제가 해명이 늦어진점 사과드립니다. 저 혼자만의 일이었다면 바로 답해드리고 싶었는데 방송중의 일이라 더 신중하게 확인해보고 말씀드리려했고 라디오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께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해명을 하지 않았음 좋겠다고 하셔서 오해가 해소되기를 기다리며 늦어지게 되었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는 작년 가을 케이팝을 소개하는 데모테입을 몇차례 녹음 했던 인연으로 라디오 방송국 피디님께서 이번에 방탄소년단분들이 라디오에 첫 출연하는데 와서 환영해주면 어떻겠냐고 하셨습니다. 처음엔 귀중한 시간을 뺏고 싶지않다고 고사했지만 시간이 허락되면 방송국에서 컨펌받은 질문 한개정도만 하면되니까 함께 할 수 있냐고 하셔서 어떤 저의 이익도 생각하지않고 한국음악이 세계에서 사랑받는게 기쁜 맘으로 좋은 맘으로 가게되었습니다.

저의 지인은 제가 초대한게 절대 아닙니다. 저는 그런 위치가 아닙니다. 지인이 라디오 관계자라서 지인이 이번에 방탄소년분들을 모시고 싶어서 방송국에 제안했고 그 후 저의 지인은 프로그램으로부터 초대받아 오게된겁니다.

선물을 전달하게 된 경위는 담당 프로듀서분께서는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위해 다른 아티스트 분들이 올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드렸다고해서 지인분과 담당피디님이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은 아이디어를 내고 미리 만들어진 선물을 드리는게 아니라 방탄소년단분들만을위한 비니도 생각하고 이니셜도 넣자고 한 후 제작주문했습니다.

방송 당일날 피디님께서 웰컴 선물이라 초반에 드리라고 하셨고 디제이분께서 내가 사인을 줄테니 그때 선물을 나눠주라고 하셨고 저는 그렇게 했습니다. 이 후 방송이 끝나고 저와 지인이 방탄소년단분들을 만난 반가움으로 인스타그램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지만 그 후에 오해가 생기고 방탄소년단분들께도 피해가 되고싶지않아서 지인에게 게시글을 내려달라고 하였습니다.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저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닙니다. 정말 환영하고 축하하는 마음 밖에는 없었는데 오해가 있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제가 그자리에 가지 않았더라면 더 좋았을걸하는 마음마저 듭니다.

논란이 되고나서 다시한번 확인하려고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과 방탄소년단 매니지먼트에 전화를 드렸는데 전달된 선물이 시제품이 아니고 홍보성이 아니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셔서 혹시라도 제가 나서는게 방탄소년단이나 라디오 방송국에 피해가 갈까봐 따로 해명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또한 이일로 방탄소년단분들을 언급하게 되서 멤버분들께도 팬분들께도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그래서 미뤄왔지만 오해를 풀고싶어서 이렇게 용기내서 글을 남깁니다. 앞으로도 방탄소년단분들이 팬분들과 함께 많은 사랑 받으시기를 조용히 응원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경하, 미성년 강제추행 혐의 '항소심도 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일급비밀 전 멤버 이…
기사이미지
강유미, '라디오 펑크' 논란 사과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코미디언 강유미가 '라디오 펑크' 논란…
기사이미지
승리, 말 바꿨다…성매매 혐의 인정…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승리가 말을 바꾸고 성매매 혐의…
기사이미지
"'미스트롯' 송가인·홍자·김나희·정미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진짜 하고픈 일이 있다면…
기사이미지
류현진, 7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무실점 투구로 시…
기사이미지
[단독] 김수미, 오디오 예능 '시발…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배우 김수미의 특별한 상담소가 문을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