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에만 3골' 대구, 포항 제압…경남은 무승부·전북은 1승 챙겨

입력2019년 04월 20일(토) 19:00 최종수정2019년 04월 20일(토) 19:00
세징야 / 사진=대구FC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프로축구 대구FC가 홈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제압했다.

대구는 20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포항과의 홈경기에서 전반에만 세 골을 뽑아내며 3-0으로 승리했다.

대구는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3승4무1패(승점 13)로 리그 4위로 올라섰다. 반면 포항은 2승1무5패(승점 7)로 리그 9위에 머물렀다.

대구는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7분 황순민이 페널티 박스 바로 바깥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4분 후 전반 11분에는 김진혁이 문전에서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전반 초반에만 2골을 내준 포항은 설상가상으로 공격수 데이비드 다 실바의 퇴장이라는 악재까지 겹쳤다. 데이비드는 전반 21분 왼발로 상대 수비수 홍정운의 얼굴을 가격했다는 심판의 판정으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대구는 포항이 어수선한 틈을 타 전반 32분 츠바사 니시가 김대원의 패스를 이어받아 침착하게 문전에서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포항은 3골을 내리 내준 후에는 단단한 수비로 대구의 공격을 막아내며 더 이상의 추가골은 허용하지 않았다.

한편 경남FC는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수원 삼성 블루윙스와의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남은 패배 위기에 몰렸지만, 배기종이 후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하며 팀에 승점 1점을 선물했다.

전북 현대 모터스는 오후 4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 상무 프로축구단을 만나 3-0으로 대승을 거뒀다. 임선영의 선제골과 이동국의 추가 골에 이어 로페즈의 쐐기골로 승리를 챙겼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나혼자산다' 허지웅 "김우빈, 위로됐다고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나 혼자 산다' 허지웅이…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