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자랜드 꺾고 V7…이대성 플레이오프 MVP

입력2019년 04월 21일(일) 20:56 최종수정2019년 04월 21일(일) 20:56
이대성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가 인천 전자랜드를 꺾고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현대모비스는 21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5차전에서 전자랜드를 92-84로 제압했다.

시리즈 전적 4승1패를 기록한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4-2015시즌 이후 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통산 7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이자, 5번째 통합우승.

라건아는 20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문태종과 함지훈은 각각 16득점, 양동근은 12득점으로 베테랑의 힘을 보여줬다. 쇼터는 16득점 8리바운드, 이대성은 12득점으로 제몫을 했다.

플레이오프 내내 뛰어난 실력을 발휘한 이대성은 플레이오프 MVP를 수상하며 2배의 기쁨을 누렸다.

전자랜드에서는 할로웨이가 2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경기 중반 이후 모비스의 공세를 버텨내지 못하며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초반은 전자랜드의 분위기였다. 로드와 박찬희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전자랜드는 정효근과 김낙현의 외곽포까지 보태며 21-14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2쿼터 중반 이후 이대성과 쇼터, 라건아가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문태종의 3점슛까지 폭발하면서 경기는 시소게임이 됐다. 2쿼터가 끝났을 때 전자랜드는 43-39로 단 4점 앞서 있었다.

분위기를 바꾼 현대모비스는 3쿼터 함지훈과 이대성의 3점슛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쇼터와 라건아까지 득점에 가세하자, 전자랜드의 수비는 급격히 무너졌다.

기세를 탄 현대모비스는 4쿼터 들어 10점차 이상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전자랜드는 이대헌의 외곽포와 할로웨이, 김낙현의 득점으로 5점 차로 따라붙었지만, 현대모비스도 라건아의 골밑 득점과 문태종의 외곽포로 다시 차이를 벌렸다. 결국 경기는 현대모비스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기대 모았던 평양 원정, 현실은 '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사적인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벤투호…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