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유회승 "'옥탑방' 정산금 나오면 이승협에 선물 주고파" [인터뷰 비하인드]

입력2019년 04월 25일(목) 17:00 최종수정2019년 04월 24일(수) 20:27
엔플라잉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밴드 엔플라잉이 '옥탑방' 정산금에 대해 언급했다.

엔플라잉(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의 새 미니앨범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3(FLY HIGH PROJECT#3) 봄이 부시게' 발매 인터뷰가 24일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엔플라잉은 지난 1월 발표한 '옥탑방'이 역주행 신화를 쓰며 첫 차트 1위는 물론 음악 방송 1위까지 거머쥐며 화제를 모았다.

'옥탑방'을 쓴 이승협은 "아직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김재현은 "조만간에 받는다. 기대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산을 받는다면 이승협은 멤버들과 다 같이 하와이를 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근데 아마 시간이 없을 것 같다"고 했고, 김재현은 "시간만 주신다면"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회승은 "형이 리더로서 많이 챙겨주고 있다. 맛있는 것도 자주 사준다"면서 "저희가 이렇게 할 수 있는 이유가 승협이 형이 노력해서 빛을 발한 거지 않나. 반대로 저희가 뭘 해줘야 한다"고 해 이승협은 "갑자기 안 하던 소릴 하냐"면서도 뿌듯한 듯 미소 지었다.

이승협은 "약속한 게 있다. 정산금이 들어오면 훈이한테 게임기를 사주고 재현이한테는 게임팩 3장을 사주기로 했다. 회승이한테는 마이크를 사줬다. 원하는 걸 말을 안 하더라.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걸 수도 있다"고 했고, 차훈은 "멀리 보는 친구라 (그럴 수도 있다)"며 동의했다.

차훈과 김재현은 '두 얼간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멤버들은 "유튜브 채널이 잘 되고 있다. 더 잘 되면 작업실 방음장치를 해준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