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스트라다무스가 또"…방탄소년단 슈가의 말은 현실이 된다 [ST포커스]

입력2019년 05월 02일(목) 17:00 최종수정2019년 05월 02일(목) 17:01
방탄소년단 빌보드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저희들이 두 부문에 노미네이트가 됐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두 부문 다 상을 받고 싶다고 말하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그렇게 될지 안 될지는 저도 긴가민가해서요. 한 부문 정도는 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슈가)

그룹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슈가의 말이 또 현실이 됐다. 지난 4월 17일,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2019 Billboard Music Awards, BBMAs)' 2관왕을 꿈꿨던 방탄소년단이 5월 2일 이를 이뤄낸 것.

방탄소년단은 이날 '빌보드 뮤직 어워드'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상을 수상했다. 2017년 처음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한 이후 3년 연속 수상이다.

이어진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 상까지 거머쥐며 2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한국 가수의 '빌보드 뮤직 어워드' 2관왕과 본상 수상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그간 방탄소년단 슈가는 말하는 대로 목표를 클리어하는 기적을 만들어내 '민스트라다무스'(본명 민윤기+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의 합성어)로 불려왔다.

지난 2017년 5월,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내세운 '빌보드 '핫 100'과 빌보드 무대를 시작으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200' 1위, '핫 100' 톱 10, 그래미 시상식 초대, 스타디움 투어 등의 목표를 차례로 이루며 한국의 음악사를 새로 쓰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슈가는 "너무 거창한 꿈을 이야기하는 게 아닌가 싶다"면서도 "꿈은 크면 클수록 좋은 거니까 전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고, 진은 "성적도 중요하지만 저희의 음악으로 행복을 얻을 수 있다면 더 좋은 결과가 있을까 싶다. 실제로 이번 앨범은 팬분들과 즐기기 위해 만든 앨범이라 팬분들과 저희가 즐길 수 있고 행복할 수 있다면 이보다 저 좋은 목표가 없을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 역시 어느 정도 실현된 모양새다. 이미 '톱 그룹'의 자리에 올라 한국을 넘어서 전세계를 무대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방탄소년단이지 않나. 그럼에도 이들은 "우리는 6년 전과 같은 소년들"이라며 오롯이 팬을 위한 마음으로 초심을 잃지 않고 가요계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 자체만으로도 팬덤 아미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큰 행복이 되고 있다. 팬들과 함께 꿈을 꾸고 나아가고 있는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그저 대견할 따름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구혜선 안재현, 불화→게시글 삭제→HB엔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
기사이미지
['조선생존기' 종영] 위기, 그리고…
기사이미지
장성규→김동현, '전지적참견시점'…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와 김동현이…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