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매니저 논란, YG가 또 YG했다 [ST포커스]

입력2019년 05월 07일(화) 20:33 최종수정2019년 05월 07일(화) 20:33
블랙핑크 제니 매니저 불법주차 논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매니저의 불법 주차 논란으로 화두에 올랐다. 제니의 팬덤은 이를 폭로한 개그맨 정용국에게 비난을 퍼붓고 있는 상황. 그러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어떠한 입장을 내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일을 키우고 있는 모양새다.

정용국은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 블랙핑크 제니의 매니저가 가게 앞 불법 주정차를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가게 앞에 밤 11시쯤 검정색 벤 하나가 섰다. 발렛하는 아저씨가 차를 여기다 세워두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기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여기 세워놓고 딱지 끊겨도 된다'고 하더라. 그렇게 이야기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가게 문 바로 앞에 세우겠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정용국은 "코디 2명 정도에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내렸다. 7명이니 자리를 세팅해달라고 하면서 음식이 다 조리돼서 나올 수 없냐고 묻길래 연예인임을 직감했다. 조리를 해서 드렸더니 블랙핑크 제니가 왔더라"고 밝혔다.

방송은 농담조로 넘어갔지만 후폭풍은 거셌다. 블랙핑크 매니저는 물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행동을 지적하는 비난이 잇따랐다. 상대에게 민폐를 끼치는 것은 물론이고 과태료를 내면 그만이라며 아무렇지 않게 불법을 자행하는 인성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매니저뿐만 아니라 정용국이 현장에 있었다고 증언한 7명 모두 불법 행위를 방관했다는 점에서 도마에 올랐다.

제니도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불법임을 알고도 묵인했다면 제니 역시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었다. 이렇다 보니 당시 관계자들의 태도로 인해 정용국이 일부러 실명을 거론하며 폭로한 것이라는 여론까지 형성된 상황이다.

사실상 이번 일은 YG 내 범법 의식이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가 됐다. 불법주차로 벌금을 내는 행위는 상식적으로 매니저 선에서 단독으로 결정하기 어려운 사안이라는 의견이 대다수다. 전후사항이 밝혀지진 않았으나 어느 정도 소속사의 용인이 있었을 거라는 일각의 합리적인 추측이 제기되는 중이다.

더군다나 YG는 최근 세상을 떠들썩하게 뒤흔든 이른바 '버닝썬 논란'의 중심에 있는 승리를 보유했던 소속사다. YG는 해당 사태와 관련해 승리와의 연루를 철저히 부인했으나 여러 정황이 YG를 가리키며 YG는 대중의 비난을 떠안아왔다. 감당하기 어려운 사회적 물의를 빚어온 전력에 덧대진 불법 주차 사건은 YG의 도덕성 논란에 쐐기를 박는 꼴이 됐다.

그러나 YG는 이와 관련해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입장이 없으니 여러 추측이 난무하는 중이다. 소속사의 만연한 '갑질' 문화설은 물론 제니의 '톱스타병' 설까지 등장했으나 이를 확인할 길이 없다.

여기에 정용국도 홍역을 치렀다. 제니의 팬덤은 그의 SNS에 찾아와 "제니한테 사과하라"는 댓글을 도배하고 있다. 정용국은 결국 한 매체를 통해 "방송 중 내용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피해를 보셨다면 죄송한 마음"이라며 "특정인을 비방하기 위한 의도는 아니었는데,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결과적으로 피해를 입은 당사자만 사과를 한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되고 말았다. YG를 향한 누리꾼들의 비난 여론은 더욱 거세지는 모양새다.

주체가 YG이기에 드는 기시감이다. '묵묵부답'으로 인한 YG의 이미지 실추와 신뢰도 하락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YG는 입장 표명에 있어 수시로 뒤바뀌는 이중잣대로 소속사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다는 비난에 시달려왔다. 특히나 소속 아티스트의 민감한 문제가 일 때마다 '모르쇠'로 일관하거나 묵묵부답으로 어물쩍 넘겨 불신을 산 YG다. 이쯤 되니 여전히 지속되는 선택적 답변에 놀랄 것도 없다는 반응이 팽배하다.

흥미로운 건 이날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뮤직비디오가 K팝 그룹 사상 최단 시간에 유튜브 3억 뷰를 돌파했다는 자축 보도자료가 버젓이 배포됐다는 점이다. 말하자면 홍보는 있지만 사과는 없는 셈이다. "YG가 YG했다"는 조롱은 안타깝게도 YG가 자초한 씁쓸한 풍경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피트니스 모델 류세비, 만취 폭행 혐의→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남성 2명에게 폭력을 행사…
기사이미지
이동우 딸 지우, 삼촌들 웃고 울게…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미우새'에서 이동우의 딸 지우가 삼촌…
기사이미지
현주엽, 정희재·김동량·박병우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당나귀 귀' 현주엽이 뒤끝으로 선수들…
기사이미지
승리, 입영 연기 기한 오늘(24일)까지…이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승리의 입영 연기 기한이…
기사이미지
정찬성 "다음 상대? 누구든 상관없…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누구든 상관없다. 타이틀전을 받고 싶…
기사이미지
'세젤예' 최명길, 김소연과 모녀 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세젤예'가 30%를 재돌파하며 자체 최…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