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바둑, 천태산배 1회전서 중국에 3-0 완승

입력2019년 05월 10일(금) 18:45 최종수정2019년 05월 10일(금) 18:45
최정(오른쪽)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여자바둑 드림팀이 최대 난적 중국을 넘고 천태산배 3연패에 한 발짝 다가섰다.

한국은 10일 중국 저장(浙江)성 타이저우(台州)시 천태산온천호텔에서 열린 제8회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단체전 1회전에서 중국을 3-0으로 제압했다.

전날(9일) 열린 개막식 추첨에서 1회전 상대로 중국과 만나게 된 한국 여자팀은 최정 9단이 위즈잉 6단에게 163수 만에 흑 불계승, 오유진 6단이 왕천싱 5단에게 197수 만에 흑 불계승, 김채영 5단이 루민취안 5단에게 148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한국 팀 중 가장 먼저 승리한 '바둑여제' 최정 9단은 '천적' 위즈잉 6단을 맞아 초중반 접전을 벌이다가 중반 우변 타개에 성공하며 쾌승을 거뒀다. 최정 9단은 위즈잉 6단과의 상대전적을 12승17패로 좁혔다.

두 번째로 승전보를 전한 오유진 6단은 중국 여자랭킹 2위 왕천싱 5단과 대결에서 고전 끝에 중반전에서 승기를 잡고 신승을 거뒀다.

마지막으로 김채영 5단이 루민취안 5단에게 중반 좌상귀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크게 앞서며 승리해 3-0 완승을 결정지었다.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단체전은 한국, 중국, 일본, 대만 4개국이 출전하는 단체전으로 3회전 리그전을 통해 순위를 결정한다.

한국은 11일 2회전에서 대만과, 12일 3회전에서 일본과 대결하며, 순위는 팀 승수→개인 승수의 합→1장 개인 승수→2장 개인 승수→3장 개인 승수 순으로 결정한다.

올해로 여덟 번째 대회를 맞은 천태산배는 전기 대회에서 한국이 우승을 차지하는 등 4회 우승을 기록했으며 주최국 중국 역시 3회 우승을 기록 중이다.

제8회 천태산배 세계여자바둑단체전은 중국위기협회가 주최하고 천태현 인민정부가 주관하며 천태현 체육국·천태현 바둑협회가 협력한다. 우승 상금은 30만 위안(한화 약 5170만 원)이며 준우승 15만 위안(약 2580만 원), 3위 10만 위안(약 1720만 원), 4위 5만 위안(약 86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바둑TV에서는 11일과 12일 오후 1시부터 천태산배를 생중계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20분 지각 맞다" 블랙핑크, 베컴 …
기사이미지
스마트폰 없이 평양가는 벤투호 "오…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히려 더 잘 됐습니다…
기사이미지
구혜선, 호텔 사진 공개→안재현 폭로 중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이 SNS 폭로를…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기사이미지
염따 "이틀만에 12억 매출, 돈 필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티셔츠와 후드티 판매를 시작해 12억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