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유나이티드, 제9대 사령탑으로 유상철 감독 선임

입력2019년 05월 14일(화) 18:14 최종수정2019년 05월 14일(화) 18:14
유상철 /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제9대 사령탑으로 유상철 감독을 선임했다.

인천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P급 자격증을 보유한 여러 후보군들을 대상으로 신중한 선임 작업을 진행한 결과, 선수와 지도자로서 풍부한 경험을 지닌 유상철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1년 6개월이다.

이어 인천은 "이번에 새로운 감독을 선임하는 데 있어 인천 구단은 신중하고 면밀하게 여러 부분을 검토했다. 먼저 P급 자격증을 보유한 지도자 리스트를 추린 다음 현재 인천이 처한 상황을 잘 이해하고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을 지녔는지를 살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도 기존의 선수단과 코칭스태프와 함께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접근했다. 그 결과 인천 구단은 유상철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낙점하게 됐다"며 선임 배경을 전했다.

인천은 지난달 15일 욘 안데르센 감독과 결별한 뒤 30일 만에 새 사령탑을 선임하게 됐다. 유상철 신임 감독은 15일 선수단과 상견례를 갖고, 훈련을 지휘하는 등 본격적으로 감독으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유상철 감독은 현역 시절 유명 스타플레이어로 활약했다. 경신중, 경신고, 건국대 출신으로 청소년대표, 올림픽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닌 엘리트 출신이다. 국가대표팀에서도 A매치 122경기 출장 18골의 기록을 남긴 바 있으며, 특히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핵심 선수로 활약하면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현역 시절 유상철 감독은 울산현대와 요코하마 F. 마리노스, 가시와레이솔 등에서 12년 동안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다. 그리고 2009년 춘천기계공고 초대 감독으로 부임하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유상철 감독은 대전시티즌(2011~2012)과 울산대학교(2014~2017)를 거쳐 지난해 상반기에는 전남드래곤즈에서 감독직을 수행한 바 있다.

유상철 감독은 "인천이라는 멋지고 훌륭한 팀의 감독으로 부임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빠르게 팀 특성을 파악해 열정적인 팬들의 기다림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유상철 감독은 19일 대구FC와의 12라운드 원정경기부터 벤치에 앉아 지휘에 나서게 되며, 이어 24일 상주상무와의 13라운드 홈경기에서는 인천 홈 팬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나누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20분 지각 맞다" 블랙핑크, 베컴 …
기사이미지
스마트폰 없이 평양가는 벤투호 "오…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히려 더 잘 됐습니다…
기사이미지
구혜선, 호텔 사진 공개→안재현 폭로 중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이 SNS 폭로를…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기사이미지
염따 "이틀만에 12억 매출, 돈 필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티셔츠와 후드티 판매를 시작해 12억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