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군부대 악몽 '미스트롯'으로 극복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9년 05월 16일(목) 08:01 최종수정2019년 05월 16일(목) 08:01
미스트롯 송가인 /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송가인이 '미스트롯' 덕분에 군부대 행사의 악몽을 이겨냈다. 가창력에 귀기울여준 군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인기리 종영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 TOP5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김나희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미스트롯'은 여성 트로트 가수 100인이 경쟁을 벌이는 서바이벌 형식의 프로그램. 매주 미션이 주어졌고, 탈락자가 선정됐다. 단연 화제를 모은 무대는 '군부대 미션'이었다. 군부대 행사 무대를 마련, 장병들의 투표로 순위가 결정되는 방식. 송가인은 소찬휘의 '티얼스(Tears)'를 선곡해 엄청난 화제성과 인기를 얻었다.

이와 관련 송가인은 "정말 힘든 미션으로 꼽을 수 있다. 장병들의 나이는 대부분 20대 초반"이라며 "아이돌 걸그룹을 좋아할 나이 아닌가. 미션이 공개되고서 아주 괴로워했던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이어 "안 좋은 기억도 있다. 과거에 군부대 행사를 가 정적인 노래를 했다가 좋지 않은 호응을 받아 아찔했던 적이 있다. 당시 나이 지긋하신 간부들만 조용히 좋아해주시고, 장병들은 별 호응이 없었다. 무대에서 내려와 '다시는 군부대 무대에 서지 않으리'라고 다짐까지 했었다"고 토로했다.

송가인은 "정적인 무대 대신 동적인 곡을 선택한 이유다. 방송에서도 말했듯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었지만, 열려한 환호를 받아보니 많이 극복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기대 모았던 평양 원정, 현실은 '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사적인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벤투호…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