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담비' 지병수 양아들 "父 방송 활동, 악플 걱정"(인간극장)

입력2019년 05월 16일(목) 08:14 최종수정2019년 05월 16일(목) 08:14
지병수 할아버지 / 사진=KBS1 '인간극장'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지병수 할아버지의 양아들이 활발한 방송 활동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K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은 '할담비는 '미쳤어'' 4부로 꾸며진 가운데 '할담비'로 화제를 모은 지병수 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아들은 피곤하다는 지병수 씨를 걱정했고 "적당히 해야 한다. 연예 활동해서 떼돈 벌 거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스스로 좋아서 노래 부르는 것은 괜찮은데 여러 매체에 나오다 보니까 걱정된다"며 "우리나라 사람들은 좋은 일에도 댓글에 욕하는 경우 많다"고 지적했다.

아들은 "아버지는 그런 댓글을 보실 줄 모르지만 저는 어쩌다 (안 좋은 댓글을) 보면 기분이 안 좋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기대 모았던 평양 원정, 현실은 '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사적인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벤투호…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