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측, 공연 직전 취소 논란 사과 "오혁 갑작스런 통증, 공연 불가능"

입력2019년 05월 16일(목) 13:04 최종수정2019년 05월 16일(목) 13:04
혁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혁오 소속사가 갑자기 공연을 취소했다는 논란에 사과했다. 오혁이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 회복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16일 혁오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이하 '두루두루')는 "전날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정된 스케줄에 맞춰 현장에 도착하여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 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오혁이 직접 사과하는 것도 힘든 상황이라 오혁을 제외한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는 것.

두루두루는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해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돼 죄송하다"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이어 "오혁 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됐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며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 오혁 씨를 비롯한 혁오 멤버들도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혁오 밴드는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으나 돌연 공연을 취소했다. 오혁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이 약 1시간 동안 악기를 세팅하다가 "혁이가 아프다. 그래서 공연을 하지 못할 것 같다"고 사과한 뒤 무대에서 내려가 논란이 일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기대 모았던 평양 원정, 현실은 '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사적인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벤투호…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