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한국, 포르투갈에 0-1로 뒤진채 전반 종료(2보)

입력2019년 05월 25일(토) 23:25 최종수정2019년 05월 25일(토) 23:25
이강인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U-20 한국 대표팀이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내주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오후 10시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전반전을 0-1로 마쳤다.

한국은 전반 초반 '선수비 후역습'으로 찬스를 잡았다. 전반 4분 최준이 측면에서 문전에 있는 조영욱을 보고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하지만 조영욱은 슈팅을 가져가지 못했다.

하지만 기회 뒤 위기였다. 한국은 역습 상황에서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7분 조타의 패스를 이어받은 트린캉이 드리블 후 이광연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들었다. 수비 세 명이 달라붙었지만 트린캉은 정확한 땅볼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1골을 기록하며 여유를 얻은 포르투갈은 더욱 활발하게 공격을 펼쳤다. 전반 16분 레앙이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오른발로 오버헤드킥을 날리며 한국을 위협했다. 전반 18분에는 트린캉이 한국의 골망을 또 한 번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20분에는 레앙이 페널티박스 안쪽 측면에서 위협적인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이광연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도 공격을 시도하기는 했다. 전반 23분 이강인이 먼 거리 프리킥을 올렸지만, 문전에서 헤더슛을 연결시킨 선수는 없었다. 한국은 포르투갈에 볼을 뺏은 이후 공격으로 연결하지 못하는 단점을 보였다. 이에 역습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득점 찬스조차 잡기 어려웠다. 이강인은 프리킥과 코너킥 키커로 나서 킥력을 자랑했지만, 올라온 크로스를 슈팅으로 가져간 선수는 없었다. 한국의 역습 전술에 포르투갈의 수비가 준비를 잘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전반전은 한국이 포르투갈에 0-1로 끌려간 채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 물러났지만 돌아선 팬심, YG 콘텐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기사이미지
황하나, 오늘(19일) 2차 공판…추가…
기사이미지
"여성BJ 보고 XXX 쳐" 외질혜·감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인터넷 방송인 아프리카 BJ 감스트와 …
기사이미지
[단독] 먼데이키즈 이진성, 둘째 득녀 "건강…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먼데이키즈 이진성이…
기사이미지
정우영, 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정우영이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프라이…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