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결승 상대' 우크라이나, U20 결승까지 무패 행진…포포프 퇴장은 희소식

입력2019년 06월 12일(수) 11:21 최종수정2019년 06월 12일(수) 11:21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아직 축포를 쏘기에는 이르다. 가장 큰 고비가 남았다.

한국 축구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U-20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국은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전까지 최고 성적은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4강이었다.

이것만으로도 한국 축구 역사에 남을 성과이지만, 정정용호는 아직 배가 고프다. 내친김에 한국 축구와 아시아 축구의 첫 U-20 월드컵 우승을 일궈낸다는 각오다.

다만 결승전 상대가 만만치 않다. 우승으로 가기 위해서는 우크라이나를 넘어야 한다.

우크라이나는 이번 대회 6경기에서 5승1무의 압도적인 전적을 기록하고 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2승1무로 조 1위를 차지했고, 토너먼트 무대에서도 모두 90분 안에 승리를 거두며 결승전까지 진출했다.

단순히 결과만 좋은 것은 아니다. 내용도 뛰어났다. 6경기에서 10골을 넣는 동안 실점은 3골에 불과했다. 특히 토너먼트 무대에 돌입한 이후에는 3경기에서 6골을 넣고 1골만을 내줬다. 공격과 수비 모두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동기부여 역시 한국 못지않다. 한국과 마찬가지도 우크라이나가 이번이 첫 결승 진출이다.

가장 큰 경계대상은 다닐로 시칸과 세르히 불레차다. 각각 4골, 3골 2도움을 기록하며 우크라이나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다만 정정용호에게도 희소식이 있다. 수비의 중심이자 이번 대회에서 3골을 넣은 데니스 포포프가 결승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포포프는 이탈리아와의 준결승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우크라이나에게는 공수에서 큰 손실이다.

돌풍의 팀 한국이 우크라이나를 넘어 U-20 월드컵 우승이라는 대업을 달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