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높은 수위' 악성 댓글 읽으며 등장

입력2019년 06월 12일(수) 11:38 최종수정2019년 06월 12일(수) 11:38
설리 / 사진=JTBC 악플의 밤 티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을 읽는 모습이 공개됐다.

11일 종합편성채널 JTBC2 새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 측은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에는 코미디언 신동엽 김숙, 가수 김종민 설리가 각각 자신을 향한 일명 '악플'을 읽는 모습이 담겼다.

그중 설리는 프랑스 시인 샤를 보들레르의 시집 '악의 꽃'에 실린 '축복의 말' 일부를 읽으며 등장했다. 이어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XX" 등 자신에 대한 수위 높은 댓글을 읽었다. 이내 설리는 "이거는 좀"이라며 자신의 의견을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비난 댓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 생각해보는 프로그램이다. 21일 저녁 8시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한 차례 충돌' 한국, 북한과 0-0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북한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