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카니자처럼' 이강인·최준, 전설들 떠오르게한 환상 골

입력2019년 06월 12일(수) 15:51 최종수정2019년 06월 12일(수) 15:51
최준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5년 전 전설들의 플레이를 이강인과 최준이 재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격파했다.

한국은 전반 39분 이강인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이 절묘한 감아차기 슛으로 연결해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1983년 멕시코 4강 신화를 넘어 2019년 폴란드 신화를 창조했다. 이제는 이 기세를 몰아 우승 트로피까지 노린다

이날 경기의 백미는 단연 이강인과 최준이 합작한 결승골이었다. 마치 비디오 게임 같았다. 상대 수비가 정비되지 않은 사이, 이강인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달려가는 최준에게 정확한 스루패스를 연결했다. 최준은 단 한 번의 터치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다. 상대 수비수들과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슈팅의 궤적이 워낙 절묘해 손을 쓸 수 없었다.

이강인-최준의 골은 1994년 미국 월드컵 아르헨티나-나이지리아에서 나온 '바람의 아들' 클라우디오 카니자의 골을 연상케 한다. 당시 1-1로 맞선 상황에서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는 이강인과 비슷한 위치, 비슷한 방향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최준처럼 전방으로 침투한 카니자는 한 차례 공을 트래핑한 뒤 감아차기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물론 월드컵 무대에서 전설들이 합작한 플레이와 U-20 월드컵에서 이강인, 최준이 만들어낸 플레이를 비교하기에는 아직 무리가 있다. 하지만 이 어린 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 전설들이 떠오르는 플레이를 연출했다는 것만으로도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다.

한편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격돌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커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
기사이미지
두산-키움, 한국시리즈 격돌…22일…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
기사이미지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 갈아 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시청률 14%, 화제성 1위. 그리고 힐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