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YG 공개 저격 "회사에 선배가 많이 안 남았다"

입력2019년 06월 13일(목) 00:09 최종수정2019년 06월 13일(목) 00:07
YG 이승훈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위너 이승훈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를 디스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규현은 '신서유기' 멤버인 은지원과 송민호를 언급했다. 규현은 "민호 챙길 때는 우쭈쭈하는데 눈빛이 묘하게 다르다"고 했다.

은지원은 이에 대해 "규현이는 베테랑이다. 선수다. 민호는 낙동강 오리알 같은 느낌이다. 따로 놀고 못 어울릴까 봐 챙기게 되는 느낌이지 편애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강승윤이 보기에도 은지원이 가장 아끼는 후배는 위너 같아 보인다고. 강승윤은 "위너 멤버들을 방송에 추천하고 그런다"고 했다.

스페셜 MC로 함께한 이승훈은 "위너를 제일 잘 챙기는 선배"라면서도 "회사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깜짝 놀라 얼음이 됐다. 이에 김국진은 "승훈이는 이렇게 봐도 이상한 기질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