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패' 한국, 여자월드컵 벼랑 끝…노르웨이전 올인해야

입력2019년 06월 13일(목) 09:09 최종수정2019년 06월 13일(목) 09:09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하는 윤덕여호가 벼랑 끝에 몰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 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게 0-2로 졌다.

앞서 대회 개막전에서 프랑스에 0-4 대패를 당했던 한국은 2패를 기록하며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반면 나이지리아는 1승1패(승점 3)가 됐다.

치명적인 패배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승점 4점 이상을 확보해 2회 연속 16강에 진출하겠다는 목표로 프랑스에 입성했다. 프랑스와의 개막전 대패는 뼈아팠지만, 그래도 예상 범위 안에 있는 일이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전 패배는 다르다. 나이지리아의 FIFA 랭킹은 38위로, 14위인 한국보다 한참 아래에 있다. 윤덕여호가 내심 점찍은 1승 상대였다. 그러나 낙관적으로 생각했던 상대에게 오히려 1패를 당했다. 16강 진출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졌다.

아직 윤덕여호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며, 각 조 3위 팀 중 상위 4개국이 16강행 티켓을 추가로 얻을 수 있다.

만약 윤덕여호가 노르웨이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1승2패(승점 3)가 돼, 조 2위 또는 3위를 노려볼 수도 있다. 하지만 득실차에서 이미 -6까지 처진 만큼,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는 노르웨이전에서 최대한 큰 점수 차로 이겨야 한다. 노르웨이의 전력이 나이지리아 이상으로 평가되는 것을 생각하면 만만치 않은 과제다.

하지만 포기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남자축구대표팀이 2패 후 독일과의 최종전에서 기적적인 승리를 연출한 바 있다. 최선을 다하고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일단 공격이 살아나야 한다. 골이 없으면 승리할 수 없다. 이대로라면 무득점으로 탈락할 위기다. 프랑스전에서는 경기 내내 수세에 몰렸던 것이 사실이지만, 나이지리아를 상대로는 더 많은 공격을 시도하고도 문전에서의 결정력 부족으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부담감, 전반전 자책골로 인한 평정심 상실이 영향을 미쳤다. 이제는 마음의 부담을 덜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

여자축구 팬들은 4년 전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에서 윤덕여호가 보여준 투혼을 기억한다. 윤덕여호가 노르웨이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피트니스 모델 류세비, 만취 폭행 혐의→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남성 2명에게 폭력을 행사…
기사이미지
이동우 딸 지우, 삼촌들 웃고 울게…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미우새'에서 이동우의 딸 지우가 삼촌…
기사이미지
현주엽, 정희재·김동량·박병우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당나귀 귀' 현주엽이 뒤끝으로 선수들…
기사이미지
승리, 입영 연기 기한 오늘(24일)까지…이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승리의 입영 연기 기한이…
기사이미지
정찬성 "다음 상대? 누구든 상관없…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누구든 상관없다. 타이틀전을 받고 싶…
기사이미지
'세젤예' 최명길, 김소연과 모녀 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세젤예'가 30%를 재돌파하며 자체 최…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