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메시·마라도나와 어깨 나란히

입력2019년 06월 16일(일) 03:13 최종수정2019년 06월 16일(일) 03:13
이강인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강인이 대한민국 선수로 최초로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각)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졌다.

비록 정정용호는 우승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역대 U-20 월드컵 최고 성적을 달성하며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 쾌거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전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을 결승까지 이끌었다.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도 페널티킥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비록 한국은 역전패를 당했지만, 이강인은 이번 대회 가장 빛나는 선수였다.

U-20 월드컵에서 MVP를 받은 선수로는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세르히오 아구에로, 폴 포그바 등이 있다. 이강인은 전설들이 가득한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며 미래의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X101' 종영] '어그로' 판 깔아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신선할 거라고 생각했던 …
기사이미지
'7이닝 7K 1실점' 류현진, 11승 달…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