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별리그 탈락 위기서 결승까지…신화로 남은 정정용호 [ST스페셜]

입력2019년 06월 16일(일) 07:00 최종수정2019년 06월 16일(일) 07:00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지만, 정정용호가 지나온 여정은 한국 축구의 신화가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각)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졌다.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비록 우승 트로피는 들어올리지 못했지만, 정정용호가 이번 대회 동안 걸어온 여정은 감동 그 자체였다.

시작은 그리 좋지 않았다. 대표팀의 주축을 맡을 것으로 기대됐던 정우영이 소속팀 승강 플레이오프 일정으로 인해 정정용호에 합류하지 못했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는 포르투갈에게 0-1로 덜미를 잡히며 16강 진출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러나 정정용호는 위기의 순간 힘을 발휘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을 꺾은데 이어, 아르헨티나까지 격파하며 극적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너먼트 무대에서도 정정용호는 매 순간 만만치 않은 도전을 맞이했다. 16강전에서는 우리보다 이틀이나 더 휴식을 취한 일본과 ‘숙명의 한일전’을 펼쳤다. 그러나 한국은 체력적 열세를 딛고 1-0 승리를 거두며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어진 세네갈과의 8강전은 이번 대회 최고의 경기라고 꼽아도 손색이 없었다. 한국은 세네갈과 전후반 90분까지 2-2, 연장전까지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는 1, 2번 키커가 모두 실축하며 궁지에 몰렸지만, 기어이 3-2 승리를 거두며 1983년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했다.

기세를 탄 정정용호는 역사를 뛰어 넘었다. 준결승전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격파하며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전 진출을 이룬 순간이었다.

우승이라는 또 다른 역사에는 다다르지 못했지만 지난 36년 동안 ‘멕시코 4강 신화’를 목표로 삼았던 한국 축구는 이제부터 ‘폴란드 결승 신화’를 외치게 됐다. 2019년 한국 축구는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 카드기록, 성접대 정황 결정적 '스모…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판이 바뀌었다. "내사 종…
기사이미지
'흠뻑쇼'의 사면초가, 싸이 강행 의…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