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누나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형? 전세진, 엄원상"

입력2019년 06월 17일(월) 13:25 최종수정2019년 06월 17일(월) 13:38
이강인 / 사진=방규현 기자
[서울광장=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

'막내 형' 이강인이 소신 발언(?)을 했다.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낮 12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렸다. 이날 서울광장에는 행사 시작 전부터 엄청난 취재진과 시민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최초로 결승전까지 진출하며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이날 환영행사는 모두가 즐거운 자리였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는 단상에서 시민들의 열띤 응원과 환호를 받으며, 폴란드에서는 실감하지 못했던 인기를 만끽했다. 시민들은 뜨거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지키며 역사를 이루고 돌아온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날 환영 행사에서는 팬들의 질문에 선수가 직접 답하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됐다. 이강인에게는 '누나들에게 소개해도 좋은 형은?"이라는 다소 난감한 질문이 나왔다.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시켜주고 싶지 않다"고 한 뒤 "꼭 소개해줘야 하면 (전)세진이 형 아니만 (엄)원상 형이다. 정상인 형들이다. 다른 형들은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강인은 또 골든볼 수상에 대한 질문에 "옆에서 함께 뛰어주고, 밖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덕에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형들과 코칭스태프,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20분 지각 맞다" 블랙핑크, 베컴 …
기사이미지
스마트폰 없이 평양가는 벤투호 "오…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히려 더 잘 됐습니다…
기사이미지
구혜선, 호텔 사진 공개→안재현 폭로 중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이 SNS 폭로를…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기사이미지
염따 "이틀만에 12억 매출, 돈 필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티셔츠와 후드티 판매를 시작해 12억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