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뉴스8' 진행 도중 '땀 뻘뻘'→앵커 교체

입력2019년 06월 19일(수) 20:48 최종수정2019년 06월 19일(수) 20:48
김주하 / 사진=MBN 뉴스8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주하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던 도중 갑작스럽게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MBN '뉴스8' 진행 도중 복통으로 스튜디오를 이탈했다.

이날 김주하 앵커는 좋지 않은 안색에 땀을 뻘뻘 흘리며 보는 시청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또한 앵커 멘트 도중 인상을 쓰는가하면 말을 더듬고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김주하 앵커는 방송을 이어가지 못했고, 갑작스럽게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방송을 이어가지 못했다"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고 사과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 카드기록, 성접대 정황 결정적 '스모…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판이 바뀌었다. "내사 종…
기사이미지
'흠뻑쇼'의 사면초가, 싸이 강행 의…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