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YG, 탑과 마약한 한서희에게 "마약 하려면 조용히 해라"

입력2019년 06월 26일(수) 06:44 최종수정2019년 06월 26일(수) 06:44
탑 한서희 YG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빅뱅의 탑을 두고 마약 사실을 은폐하려던 정황이 포착됐다.

2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마약 논란이 끊이지 않는 YG엔터테인먼트을 조명했다. YG는 2011년부터 꾸준히 마약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먼저 2017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입건된 빅뱅 탑으로부터 시작됐다. 이 사건을 양현석이 미리 알고서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뒤늦게 제기됐다.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입건됐던 한서희는 2016년 10월 탑과 처음 만났다. 한서희는 만남 직후부터 대마초를 피웠다고 진술했다. 한서희는 "그분이 바지 주머니에서 전자 담배를 주더라. 딱 피우니까 떨(대마초) 냄새가 나더라. 이거 떨이냐고 했더니 떨이라고 하더라. 그게 시작이었다"고 했다.

한서희는 탑의 권유로 대마초를 피웠다고 주장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당시 한서희가 YG 관계자로부터 (마약을) 하려면 조용히 해라. 탑도 내가 이제 관리하기로 힘들다고 했다더라. YG 측에서도 탑이 마약을 했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빅뱅이 복귀를 앞두고 있으니까 YG 쪽에서 한서희의 소속사 대표를 통해서 외국에 나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전했다고 하더라"는 사실이 이어졌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