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몰카 찍다 체포' 추락한 언론인, 선긋는 SBS [ST이슈]

입력2019년 07월 08일(월) 11:51 최종수정2019년 07월 08일(월) 11:51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지하철서 여성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된 김성준 전 앵커와 관련한 SBS의 미온적 대응이 비난을 사고 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김성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께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성준은 처음엔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되며 범행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성준은 자신이 진행하는 SBS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개인 사정 이유로 촬영에 임하지 않았고 그를 대신해 이재익 PD가 진행을 맡았다.

김성준 몰카 사건이 뒤늦게 화제가 되자 SBS 측은 "김성준 전 앵커가 최근 사직서를 제출해 오늘자로 사표가 수리됐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SBS 측은 자사 메인 앵커 출신의 불미스럽고 저속한 구설수에도 별다른 사과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 심지어 SBS는 이날 오전 "뉴스 앵커 출신 언론인, 지하철역서 '몰카' 찍다 덜미"라는 기사를 통해 "지상파 메인 뉴스 앵커 출신 언론인 A씨를 성포격범죄 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혐의로 입건돼 조사 중"이라고 알렸다.

하지만 해당 사건의 A씨가 자사 김성준 전 앵커라는 사실이 불거진 뒤에는 해당 보도를 삭제했다. 현재 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요청으로 삭제된 기사"로 분류되고 있다.

SBS는 자사 간판 앵커 출신의 부절적하고 비도덕적인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하기보다 사표 수리가 됐다는 미온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게다가 자사의 보도 삭제는 자사 브랜드 이미지 하락을 막기 위해 급급한 것으로 보여질 소지가 있다.

김성준 전 앵커는 1991년 SBS에 입사, 보도국 기자로 시작해 보도국 앵커와 보도본부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SBS 8뉴스' 메인 앵커로 활약한 인물이다. 몰카 현행범으로 체포되기 전까지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며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추락한 언론인과, 이에 선을 긋는 듯한 방송국 태도가 불쾌할 따름이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