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 기록' 정두홍x류덕환, 극강의 '케미' 짜릿한 '타격' [종합]

입력2019년 07월 08일(월) 16:28 최종수정2019년 07월 08일(월) 16:28
사진=영화 난폭한 기록 스틸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베일을 벗은 영화 '난폭한 기록'이 정두홍, 류덕환의 극강 '케미'를 자랑했다.

8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난폭한 기록'(감독 하원준·제작 영화사 반딧불) 언론 시사회에는 하원준 감독과 주연배우 정두홍, 류덕환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이다.

'난폭한 기록'은 액션 장인 정두홍과 연기파 류덕환이 만나 의외의 '케미'를 자랑하는 작품이다.

하원준 감독은 "두 배우가 너무 이질적인 느낌이라 이 분들과 같이 영화를 찍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두홍은 액션에 있어선 창의적인 배우였고, 류덕환은 섬세하면서 근성있는 배우였다며 "기대감이 확신으로 바뀌어 촬영에 임했다"고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다.

하원준 감독은 "중년의 남자가 자신의 분노를 몸으로 승화시킬때 누가 이를 소화할 수 있을까 했을 때 정두홍이 떠올랐다"며 "또 감정이 차가운 캐릭터이기에 정두홍이 연기할 때 가질 부담을 덜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짝패' 이후 13년만에 다시 연기에 도전한 정두홍은 "제가 연기를 못해 다시 연기하고 싶단 생각이 들진 않았다. 작은 역할로 부담없이 하고 싶었다. 그런데 류덕환이 이 영화를 한다는 말에 내가 숨을데가 있겠구나 싶어 주연을 맡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연기 연습을 액션 연습하듯 했으면 정말 좋았을텐데"라며 "사실 제가 나오는 영화는 잘 못 본다"고 쑥스러워했다. 이어 "연기를 배워보려고 몸부림은 치지만 잘 못하겠더라"고 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연기에 임한 이유에 대해 정두홍은 "우리 나라도 전문적으로 액션을 하는 배우가 많이 나오길 바랐다. 제가 세월 바랜 인물이 됐지만, 액션 배우를 좀 더 많이 만들어내고 싶단 바람이 있다"며 "현실적으로 대한민국 액션 배우라는 호칭을 받을만한 인물이 그리 많지 않다. 그런 배우들을 키우고 성장하게 할 수 있는 작은 영화, 그래서 이 배우들이 해외까지 나가 이름을 떨칠 수 있는 액션물을 만들고 싶은게 소원이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해외에선 무술 스타들이 활약하는데 유독 대한민국엔 액션 스타가 없다는 것이 아쉽고 이를 발전시키고 싶었단 정두홍이다.

정두홍은 고무장갑, 볼펜, 참치 캔 등 생각지도 못한 생활용품을 닥치는대로 손에 잡고 무기로 활용하는 생활 액션을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두홍은 이에 대해 "작은 영화다보니 (예산이 많이 없어)아이디어를 많이 냈다"고 비화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정두홍을 필두로 서울액션스쿨을 그대로 옮긴 듯 소속 스턴트맨들, 내로라하는 한국 액션 영화 무술 감독들이 대거 합세해 리얼하고 생생한 타격감을 주는 역대급 액션을 완성했다.

반면 류덕환은 까칠하고 난폭한 성향의 정두홍에 툴툴거리면서도 끈질기게 카메라를 들이미는 넉살 좋은 국현의 캐릭터를 익살스럽게 소화했다. 그는 정두홍과 처음 연기한 소감에 대해 "촬영 시작 전에는 동네 삼촌처럼 잘 해주셨는데 막상 슛 들어가니 바뀌셨다. 정말 무서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절대 다치게 하는 법이 없었다고 "정말 상처 한 번 안 났다"고 놀라워했다.

또한 북한에서 어린 시절 넘어와 vj가 된 국현 캐릭터에 대해 "지극히 현실적인 부분으로 가기보다는 사건 자체도 어찌보면 실제 볼 수 없었던 사건이기도 했다. 하지만 적나라하게 설명하기보다는 작은 유머러스한 부분들로 자연스럽게 녹아들게끔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현의 자존심과 살아남아야 한단 근성을 보여줄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설정들을 포기할 수 없었고 저도 그 부분을 수긍했다. 그 부분을 잘 살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건을 따라가는 영화이기에 자신의 캐릭터를 표현하는 게 중점이 되지 않으려 했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하원준 감독은 "작지만 단단한 돌같은, 쉽게 부서지지 않는 돌같은 영화"라고 '난폭한 기록'을 평가했다.

정두홍표 시그니처 액션의 무자비하고 통쾌한 타격감, 어김없이 매력적이고 생명력 넘치는 류덕환의 '합'이 잘 어우러진 영화 '난폭한 기록'이다. 7월 11일 개봉.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