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 말고 솔로가수 백현 [종합]

입력2019년 07월 10일(수) 14:01 최종수정2019년 07월 11일(목) 10:22
엑소 백현 / 사진=티브이데일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엑소 백현이 데뷔 7년 만에 솔로로 처음 대중 앞에 섰다.

백현의 첫 솔로 앨범 '시티 라이츠(City Lights)' 발매 쇼케이스가 10일 서울시 강남구 SAC 아트홀에서 진행됐다.

백현은 "그동안 엑소, 엑소 첸백시 등 다양한 활동을 보여드렸는데 솔로로서 활동을 한다고 했을 때 처음에는 부담이 없지 않아 있었다. 기댈 멤버들도 없고 혼자서 온전히 보여드려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는데 앨범이 발표되는 오늘이 되니까 어떨지 설레고 기대도 된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로 데뷔 소감을 전했다.

백현은 이어 "작년 말부터 회사에 솔로를 하고 싶다고 의견을 드려서 그때부터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타이틀 곡을 제가 잘 못 고르는 바람에 더 늦춰졌다. 총 8개월 정도 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타이틀 곡 '유엔 빌리지(UN Village)'는 백현의 부드러운 보컬을 느낄 수 있는 R&B 장르의 로맨틱 러브송이다. 백현은 "사랑하는 연인과 나만 알고 있는 좋은 장소로 가서 좋은 풍경을 보면서 사랑을 속삭이는 로맨틱한 가사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현은 "전 노래를 10초만 들어도 노래가 좋은지 아닌지 판가름이 난다. '유엔 빌리지'를 처음 들었을 때 제 곡이라 말씀드리는 게 아니라 10초 만에 저를 사로잡았다. 첫 느낌이 너무 좋았다. 수정 녹음을 웬만하면 잘 안 하는데 수정 녹음을 두 세 번은 했던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백현은 퍼포먼스 없이 스탠딩 마이크 앞에서 무대를 선보였다. 이와 관련 백현은 "오늘은 무대가 협소해서 퍼포먼스가 없지만 음악방송에서는 퍼포먼스를 많이는 아니지만 조금은 보여드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엑소 백현 / 사진=티브이데일리

'유엔 빌리지' 외에도 이번 앨범에는 래퍼 빈지노가 피처링해 매력을 더한 R&B 곡 '스테이 업(Stay Up)', 운명적 사랑을 확신하는 남자의 귀여우면서도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를 담은 힙합 R&B 곡 '벳차(Betcha)', 자신의 따뜻한 마음으로 차가운 매력을 지닌 여자의 사랑을 쟁취하겠다는 R&B 장르의 '아이스 퀸(Ice Queen)', 연인에 대한 사랑을 다이아몬드에 비유한 R&B 발라드 곡 '다이아몬드(Diamond)', 스스로 감당하기 힘든 감정들 사이에서 길을 잃은 내면을 표현한 보너스 트랙 '사이코(Psycho)'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백현은 "제가 엑소에서 초능력이 빛이지 않나. 그래서 '엑소 백현'의 아이덴티티를 담아 '시티 라이츠'를 주제로 앨범을 만들어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색다른 백현을 기대해달라. 평소에 보여드리지 않은 장르를 보여드리는 거기 때문에 '백현에게도 이런 색깔이 있었구나' 느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엑소, 엑소 첸백시와는 다른 백현만의 색깔을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현은 "엑소와 솔로의 차이는 퍼포먼스로 강렬함을 보여드리냐. 개인이 혼자 채울 수 있는 목소리만으로 강렬함을 심어주느냐. 이 차이인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엑소의 음악이 음색적으로 밀린다는 것이 아니라 제 개인적인 견해는 엑소는 퍼포먼스로 섹시함을 어필한다면 백현의 앨범은 목소리로 섹시함을 어필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벤투호, 평양 원정 마치고 귀국 "다…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9년 만의 평양 원정을 마친…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커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기사이미지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 갈아 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시청률 14%, 화제성 1위. 그리고 힐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