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과거 연예인 병, 광고도 거절"…크러쉬 "나 주지"(해투4) [TV캡처]

입력2019년 07월 11일(목) 23:40 최종수정2019년 07월 11일(목) 23:40
비와이 크러쉬 / 사진=KBS2 해투4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인턴기자] '해투4' 비와이가 과거 연예인 병에 걸린 사실을 털어놨다.

1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는 '전국 짝꿍 자랑'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서민정, 가수 신지, 김종민, 크러쉬, 비와이, 방송인 지상렬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비와이는 2016년 기준 교회에 십일조로 1억 원을 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당시 한 달에 행사를 40개 다닐 정도"라고 설명했다.

비와이는 당시 연예인 병에 걸렸지만 지금은 완치됐다고 전했다. 그는 "그때는 내 이름을 딴 휴대폰이 나올 정도였다"며 "당연한 일이 아니고 감사할 일이지만 그때는 '나는 비와이니까'라는 생각에 사로잡혔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 섭외도 골라서 나갔다. 기준은 내가 행복하고 재미있는 것"이라며 "광고를 거절한 적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에 크러쉬는 "그렇게 거절한 건 나한테 넘겨주지 그랬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비와이는 "조미료 광고를 거절했는데 내 이미지랑 안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인턴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X101' 종영] '어그로' 판 깔아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신선할 거라고 생각했던 …
기사이미지
'7이닝 7K 1실점' 류현진, 11승 달…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