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자랜드, 머피 할로웨이·섀넌 쇼터와 계약 완료

입력2019년 07월 12일(금) 11:23 최종수정2019년 07월 12일(금) 11:23
쇼터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인천 전자랜드가 머피 할로웨이, 셰년 쇼터와 함께 새로운 시즌을 준비한다.

전자랜드는 12일 "2019-2020시즌 함께할 외국인 선수로 머피 할로웨이, 섀넌 쇼터와 계약을 최종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머피 할로웨이는 2018-2019시즌 인천 전자랜드의 초반 돌풍을 몰고 온 장본인이다. 인천 전자랜드를 높은 승률로 이끌었고, 강력한 수비와 공격에서는 파워풀한 골밑 플레이를 펼쳤다. 어시스트 능력도 우수하여 팀공헌도가 상당히 높은 선수였다. 시즌 중 발등부상으로 재활 기간을 거쳐 복귀했으나 100%의 몸상태가 아닌 상태에서 시즌 초반보다는 활약이 다소 주춤하였다.

이에 할로웨이 본인이 100%의 몸상태가 아닌 상황에서 경기 참가는 본인의 경력 및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눈물을 보이며 인천 전자랜드를 떠났다. 당시 선수단은 할로웨이의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하며 다시 보자는 말과 함께 진심 된 마음으로 그를 떠나보냈다.

다시 만나게 되는 할로웨이와 인천 전자랜드 선수단은 전년도 준우승의 아쉬움을 지우기 위해 2019-2020시즌 새롭게 도약을 준비한다.

한편 또 다른 외국인선수는 지난시즌 울산 현대 모비스 우승의 주역 섀넌 쇼터 선수이다.

전자랜드는 "올해부터 신장 제한은 풀렸으나 빅맨 2명보다는 빅맨 1명에 테크니션 1명을 선발, 경기 내용에 따라 빅맨과 테크니션의 운영 방법을 달리하여 전력을 극대화하고자 쇼터 선수를 선발하게 됐다"고 전했다.

할로웨이와 쇼터 선수는 8월 말 귀국하여 국내 선수와 선발을 맞출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