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 핑크 "친언니, 해운대 얼짱…만나면 모르는 척해 서운"(라디오쇼)

입력2019년 07월 12일(금) 12:23 최종수정2019년 07월 12일(금) 12:23
자이언트 핑크 친언니 /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자이언트 핑크가 '라디오쇼'에서 과거 인기 많은 언니가 자신을 모르는 척해 서운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가 래퍼 자이언트 핑크와 함께 고민 상담 코너 '극한상담'을 진행했다.

이날 자매의 출연에 MC 박명수는 "학창 시절에 누가 더 인기가 많았나"라고 물었다.

자이언트 핑크는 "저는 아예 없었고, 언니가 해운대 신도시인 우리 동네에서 얼짱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지나가면 박소하 친동생이냐고 묻기도 했고, 좀 다르게 생겼다며 수군거리기도 했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예쁘지도 않고 뚱뚱했는데, 언니가 너무 인기가 많다 보니 밖에서 아는 척을 안 하더라. 그래서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이내 그는 "그런데 지금은 제가 아는 척을 안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소하 씨는 어느 정도의 인기였냐고 묻자 "제가 제 입으로는 잘 말 못 하겠다"고 민망해했다. 그러나 바로 "급식실 먹으러 가면 줄 서서 구경하곤 그랬다. 매점 가면 수군거리고 연락처를 물어보는 쪽지도 받고 했다"고 구체적인 예를 말해줘 웃음을 더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