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N 155] '여성 페더급 초대 챔피언' 드 란다미, 래드와 '신구 맞대결' 예고

입력2019년 07월 12일(금) 14:34 최종수정2019년 07월 12일(금) 14:34
사진=스포티비 나우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UFC Fight Night 155(이하 UFN 155)의 키워드는 '신구 대결'이다. '여성 페더급 초대 챔피언' 저메인 드 란다미와 '떠오르는 유망주' 아스펜 래드가 이번 대회의 메인 이벤터로 나선다. 여기에 '경량급 슈퍼스타' 유라이어 페이버와 '촉망받는 신예' 리키 시몬의 대결도 예정돼 있다.

드 란다미와 래드는 비슷한 듯 전혀 다른 이력을 보유하고 있다. 네덜란드 정통 킥복서 출신인 드 란다미는 지난 2013년부터 UFC 무대에서 활약했고, 여성 페더급 초대 챔피언에 오르기도 한 베테랑이다. 상대인 래드는 드 란다미보다 11살이나 어리지만 프로데뷔 후 지금까지 8연승을 이어가고 있어 뛰어난 유망주로 평가받는다.

드 란다미도 이 점을 인식하고 있다. "래드는 어리고, 난 늙었다"고 기자회견 자리에서 당당히 밝힌 것. 하지만 드 란다미는 "나의 경험이 경기 결과의 차이를 만든다"며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줬다. 래드는 상대를 '대단한 선수'라고 표현하면서도 "옥타곤에선 다르다는 것을 보여줄 예정"이라며 존경심과 승리 의지를 동시에 드러냈다.

이번 대회는 '경량급 슈퍼스타' 유라이어 페이버의 옥타곤 복귀전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WEC 최고의 흥행 스타인 페이버는 UFC 명예의 전당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시원한 피시니 승리와 여러 차례 서브미션을 따내는 등 '슈퍼스타'다운 행보를 보였다. 그의 복귀전 상대는 지난해 UFC에 데뷔한 리키 시몬이다. 무서운 기세를 보이며 3연승을 기록 중이다.

신구 대결이 연이어 펼쳐지는 UFN 155는 오는 14일 오전 9시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국내 중계와 미국 현지 해설이 모두 서비스되며, 가장 빠른 다시 보기 영상도 제공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