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세 번째 이혼 언급 "사람들, 나더러 남자 없인 못 산다고…"(모던패밀리)

입력2019년 07월 13일(토) 00:17 최종수정2019년 07월 13일(토) 00:17
이상아 모던패밀리 / 사진=MBN 모던패밀리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이상아가 그간 세 번의 이혼을 두고 속사정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모던 패밀리'에서는 후배 이상아를 만난 박원숙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상아는 "12살에 데뷔했다. 친구 따라 갔던 연기학원에서 탤런트 시험을 봤다. 당시 심사위원이 KBS PD였는데 바로 캐스팅하더라. 데뷔하자마자 계속 섭외가 왔다"며 'TV문학관' 출연 비하인드를 전했다.

당시를 회상한 이상아는 "그때는 놀고 싶었는데 계속 일이 들어오니까 엄마와 매일 싸움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상아는 "'마지막 승부' 때 인기가 떨어졌다. 26살에 결혼했고 1년 만에 이혼했다. 이래서 도피성 결혼은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상아는 "두 번째 결혼을 통해 서진이를 낳았고 이혼하게 되면서 서진이에게 완벽하진 않지만 이상적인 가정을 만들어주기 위해 세 번째 결혼을 서둘렀는데 그게 제 욕심이었다"고 세 번째 이혼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상아는 "(속사정도 모르고) 사람들이 '쟤는 너무 빨리 빨리 결혼했다', '쟤는 남자 없이 못살아'라더라. 이제는 그런 얘기에 지쳐버린다"고 속사정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