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2실점 호투에도 11승 무산…다저스, 연장 접전 끝에 승리(종합2보)

입력2019년 07월 15일(월) 13:45 최종수정2019년 07월 15일(월) 13:45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수비 난조와 불펜의 방화로 시즌 11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8피안타 6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팀이 4-2로 앞선 8회말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채 마운드를 내려왔다. 그러나 불펜의 방화로 팀이 동점을 허용하면서 11승 달성이 무산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73에서 1.78로 소폭 상승했다.

이날 류현진은 총 94구를 던졌고, 이 가운데 62구가 스트라이크였다. 최고 구속은 93마일(약 150Km/h)까지 나왔다. 우타자 중심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린 보스턴을 상대로 체인지업을 적극 활용하며 톡톡히 재미를 봤다.

그러나 마운드에 있을 때는 내야 수비, 내려온 뒤에는 불펜의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으며 아쉬움 속에 후반기 첫 등판을 마쳤다.

류현진은 1회초 A.J. 폴락의 선제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3점의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1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내야진의 불안한 수비에 고전하며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위기 속에서도 류현진은 앤드류 베닌텐디를 내야 땅볼로 유도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의 송구를 1루수 데이빗 프리즈가 제대로 포구하지 못했다. 그사이 3루 주자와 2루 주자가 연달아 홈을 밟았다.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를 1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 지은 것이 불행 중 다행이었다.

다행히 류현진은 2회말부터 4회말까지 3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안정을 찾았다. 다저스 타선도 5회초 프리즈의 2루타와 폴락의 적시타를 묶어 1점을 추가, 4-2로 차이를 벌렸다.

순항하던 류현진은 5회말 2사 이후 라파엘 디버스의 내야 안타와 3루수 맥스 먼시의 악송구, 잰더 보가츠의 볼넷으로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이후 J.D. 마르티네스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의 홈송구로 2루 주자 디버스를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안정을 찾은 류현진은 6회말을 다시 삼자범퇴로 마무리 지었다. 7회말에는 2사 이후 무키 베츠에게 대형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를 잘 막아내며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자신의 임무를 다한 류현진은 4-2로 앞선 8회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하지만 류현진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페드로 바에즈가 보가츠, 마르티네스에게 백투백 솔로 홈런으로 얻어맞으며 4-4 동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11승도 동시에 날아갔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에서도 양 팀은 좀처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다저스는 연장 11회초 2사 1,2루 찬스에서 저스틴 터너가 안타를 터뜨렸지만, 2루 주자 버두고가 홈에서 아웃돼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보스턴도 11회말 2사 만루 끝내기 찬스에서 점수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팀은 다저스였다. 다저스는 연장 12회초 작 피더슨의 볼넷과 상대 주루 방해, 폴락의 안타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먼시의 밀어내기 볼넷과 버두고의 적시타, 러셀 마틴의 내야 땅볼로 3점을 추가, 7-4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연장 12회말 보스턴의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문보미 대표, 법적조치 엄포→여전히 '뜨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
기사이미지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 시…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이 출연…
기사이미지
월화드라마+'리틀포레스트', '가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월화드라마들이 '가요무대'에 완전히 …
기사이미지
양현석, 드디어 출국금지…"도주할 우려 있…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양현석(50) 전 YG 엔터테…
기사이미지
류현진, NL MVP 레이스 파워랭킹 7…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
기사이미지
구혜선 안재현, 불화→게시글 삭제…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