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대회 남부대 주경기장 내 ICT 체험관 '문전성시'

입력2019년 07월 15일(월) 17:37 최종수정2019년 07월 15일(월) 17:37
사진=광주세계수영대회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남부대 주경기장에 위치한 ICT 체험관이 관람객들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남부대 주경기장 마켓스트리트에 위치한 ICT 체험관에 하루 평균 관람객 1000여 명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ICT 체험관은 관람하는 방문객들의 계층이 요일별로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에는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가족단위로 찾고, 평일에는 중장년층의 발길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이는 각종 부스가 동심의 세계를 자극하는 가상(VR-Virtual Reality)᛫증강(AR-Argument Reality) 체험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성인들의 호기심도 자극하기 때문이다.

로봇댄스 경연과 무등산 집라인 가상현실, 스크린을 통한 광주수영대회 경기 종목의 시뮬레이션 등 여러 가지 재미가 남녀노소 모두를 즐겁게 해주고 있다.

체험관 경비 업무를 맡고 있는 전재혁(24᛫BSC)씨는 "수영대회 개막일인 지난 12일 체험관을 오픈했는데 첫 날 방문객이 무려 900여 명에 달했다"며 "하루 평균 1000여 명이 꾸준히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전 씨는 또 "주말에는 어린이를 비롯한 가족 단위, 평일에는 중장년층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며 "최근에는 초᛫중등생들의 단체 관람객들도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 한정호(42᛫공군1전투비행단)씨는 "오늘 하루 휴가를 내 딸 둘과 함께 남부대 경기장 일대를 구경했다"며 "딸들이 이곳에 와서 각종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는 것을 보니 무척 흡족하다"고 말했다.

관람객 백윤숙(58᛫여᛫광주시 북구 중흥동)씨는 "친구들과 함께 세계수영대회라는 축제를 즐기기 위해 남부대 경기장을 찾았다"며 "체험관에서 신기한 것을 눈으로 보고 느끼다 보니 어린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또 인근에 사는 김보협(봉산초등4년) 어린이는 "수리와 달이를 배경으로 내 모습이 합쳐진 사진이 정말 신기했다"며 "무등산 집라인도 실제로 타는 것처럼 무척 재미있고 짜릿했다"고 밝혔다.

한편, ICT 체험관은 개막일인 7월 12일부터 마스터스대회가 종료되는 8월18일까지 31일간 운영되며, 본 대회 주관통신사인 KT와 국립광주과학관 그리고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참여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 "'프듀' 제작진 술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프…
기사이미지
유재석, 위기론 딛고 유산슬 부활까…
기사이미지
2019 MAMA, 日 나고야 홍보…'국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일본 나고야돔을 개최지로 선정해 논란…
기사이미지
'1박2일' 귀환에 日 프라임 시간대 재편, 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박 2일 시즌4'의 등장으…
기사이미지
베트남 박항서 감독 "태국전 어려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들이 불굴의 정신을 발휘했다" …
기사이미지
판타지오 "차인하 사망, 애통한 마…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차인하가 향년 27세의 나이로 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