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대회 남부대 주경기장 내 ICT 체험관 '문전성시'

입력2019년 07월 15일(월) 17:37 최종수정2019년 07월 15일(월) 17:37
사진=광주세계수영대회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남부대 주경기장에 위치한 ICT 체험관이 관람객들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남부대 주경기장 마켓스트리트에 위치한 ICT 체험관에 하루 평균 관람객 1000여 명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ICT 체험관은 관람하는 방문객들의 계층이 요일별로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에는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가족단위로 찾고, 평일에는 중장년층의 발길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이는 각종 부스가 동심의 세계를 자극하는 가상(VR-Virtual Reality)᛫증강(AR-Argument Reality) 체험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성인들의 호기심도 자극하기 때문이다.

로봇댄스 경연과 무등산 집라인 가상현실, 스크린을 통한 광주수영대회 경기 종목의 시뮬레이션 등 여러 가지 재미가 남녀노소 모두를 즐겁게 해주고 있다.

체험관 경비 업무를 맡고 있는 전재혁(24᛫BSC)씨는 "수영대회 개막일인 지난 12일 체험관을 오픈했는데 첫 날 방문객이 무려 900여 명에 달했다"며 "하루 평균 1000여 명이 꾸준히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전 씨는 또 "주말에는 어린이를 비롯한 가족 단위, 평일에는 중장년층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며 "최근에는 초᛫중등생들의 단체 관람객들도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 한정호(42᛫공군1전투비행단)씨는 "오늘 하루 휴가를 내 딸 둘과 함께 남부대 경기장 일대를 구경했다"며 "딸들이 이곳에 와서 각종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는 것을 보니 무척 흡족하다"고 말했다.

관람객 백윤숙(58᛫여᛫광주시 북구 중흥동)씨는 "친구들과 함께 세계수영대회라는 축제를 즐기기 위해 남부대 경기장을 찾았다"며 "체험관에서 신기한 것을 눈으로 보고 느끼다 보니 어린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또 인근에 사는 김보협(봉산초등4년) 어린이는 "수리와 달이를 배경으로 내 모습이 합쳐진 사진이 정말 신기했다"며 "무등산 집라인도 실제로 타는 것처럼 무척 재미있고 짜릿했다"고 밝혔다.

한편, ICT 체험관은 개막일인 7월 12일부터 마스터스대회가 종료되는 8월18일까지 31일간 운영되며, 본 대회 주관통신사인 KT와 국립광주과학관 그리고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참여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문보미 대표, 법적조치 엄포→여전히 '뜨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
기사이미지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 시…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이 출연…
기사이미지
월화드라마+'리틀포레스트', '가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월화드라마들이 '가요무대'에 완전히 …
기사이미지
양현석, 드디어 출국금지…"도주할 우려 있…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양현석(50) 전 YG 엔터테…
기사이미지
류현진, NL MVP 레이스 파워랭킹 7…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
기사이미지
구혜선 안재현, 불화→게시글 삭제…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의 불화를…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