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음란 혐의' 정병국, 결국 불명예 은퇴…"물의를 일으켜 죄송"(종합)

입력2019년 07월 18일(목) 16:49 최종수정2019년 07월 18일(목) 17:17
정병국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정병국(35·전자랜드)이 결국 불명예스럽게 농구 코트를 떠난다.

전자랜드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병국이 은퇴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정병국은 "이유 불문하고 공인으로써 물의를 일으켜 팬분들에게 죄송하다"며 "구단 및 KBL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를 하겠다"고 전했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했고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정병국을 전날 체포했다. 정병국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전자랜드는 18일 오전 정병국이 체포돼있는 인천 남동경찰서를 방문해 그와 면담을 했고, 정병국이 공연음란 행위를 저지른 것을 확인했다.

사태를 자세히 파악한 전자랜드는 징계 수위를 논의하려 했으나 정병국의 의견을 받아들여 은퇴 수순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자랜드는 정병국의 은퇴 의사를 전하면서 "매년 워크숍 등을 통해 공인으로써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주지 시켜 왔으나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의 말도 함께 전했다. 이어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를 하도록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은퇴를 선언한 정병국에 대해 재정위원회가 열리지는 미정이다. 프로농구연맹(KBL)은 스포츠투데이에 "(선수가 은퇴 의사를 밝혔지만) 재정위원회를 열 수는 있다. 하지만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오늘, 내일 중으로 결정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정병국은 1984년생으로 지난 2007년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2순위로 인천 전자랜드 블랙슬래머의 입단했다. 이후 2019년 현재까지 인천 전자랜드의 '원클럽맨'으로 인천 농구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3라운드 지명선수의 활약이 거의 전무한 프로농구계에서 '3라운더 성공 신화'로도 유명하다. 2016-17시즌에는 정확한 3점 슛을 바탕으로 식스맨 상을 수상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019 케이월드 페스타' K-힙합 콘서트, 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2019 케이월드 페스타' …
기사이미지
윤상현·메이비 집, 부실공사 철거…
기사이미지
구혜선vs안재현, 'TMI' 폭로전→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의 이혼 갈…
기사이미지
양팡 팬, 3000만원 후원→양팡 식사거절→투…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BJ 겸 유투버 양팡(23·본…
기사이미지
류현진, 한글 유니폼 입고 13승 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뉴욕 양키스를 상…
기사이미지
양현석, 드디어 출국금지…"도주할…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양현석(50)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