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백아영, 합가 후 시어머니와 갈등 "매일 매일이 명절"[텔리뷰]

입력2019년 07월 19일(금) 07:00 최종수정2019년 07월 18일(목) 22:53
이나리 백아영 오정태 /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코미디언 오정태의 아내 백아영이 시어머니의 막무가내 행동으로 인해 고충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하 '이나리')에서는 오정태와 그의 아내 백아영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앞서 백아영과 오정태 부부는 시댁 공사로 시부모님과 임시 합가했다. 그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시어머니가 백아영과 상의 없이 친구들을 초대했고 백아영은 홀로 손님들을 맞이했다. 일방적으로 약속을 통보한 시어머니는 백아영에게 "넌 아무 것도 안 해도 된다. 방에만 있어라"고 쉽게 말했지만 백아영의 표정은 굳어만 갔다.

이후 손님 올 생각에 신이 난 시어머니와 달리 손님 맞을 준비를 위해 진땀 빼는 백아영의 모습이 대비돼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규칙판을 몰래 뒤집으며 "친구들이 보면 창피하다. 내 욕보다 며느리 욕할 것"이라 언급했다.

그러면서 시어머니는 앞서 아무 것도 하지말라는 말과 달리 손님상에 과일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결국 백아영은 시어머니에게 부엌일을 부탁했지만 시어머니는 손님들을 맞으러 다시 나가버린 상황이 이어졌다.

또 시어머니는 친구들 앞에서 대놓고 백아영의 흉을 봤다. 시어머니는 내심 식판에 차려주는 식사가 맘에 안 들었다면서 "군대식이다. 소꿉장난 같다"고 표현했다. 그러나 친구들은 "시집살이 시키냐"고 반박, 결국 시어머니는 조용히 입을 닫았다.

이후 시어머니와 친구들은 대뜸 집 안에서 노래를 부르며 휴식 중이던 백아영을 당황스럽게 했다. 이에 백아영은 일손을 도우러 온 오정태에게 "매일 매일이 명절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예비신랑→피의자' 김건모, 그를 둘러싼 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
기사이미지
김준수, 10년 만에 열린 방송길 [S…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프로…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투애니원(2N…
기사이미지
"터질게 터졌다" 폭력에 노출된 '보니하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이미지
토론토 "류현진 영입 진지하게 고민…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