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태母 "여자는 남편 바람 피워도 용서해야 해"(아침마당)

입력2019년 07월 19일(금) 09:18 최종수정2019년 07월 19일(금) 09:18
아침마당 김복덕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아침마당' 오정태의 모친 김복덕 씨가 한눈판 배우자는 용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사노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방송인 강성범 남능민 윤문식 유인경 박지훈 조영구 신재은 팝핀현준 함익병 등이 출연했다.

이날의 주제는 '한눈판 배우자, 받아줘 말어'로 다양한 대화가 오고 갔다.

이와 관련 코미디언 오정태의 모친 김복덕 씨는 한눈팔았던 남편을 항상 용서했다고 밝혔다. 그는 "난 여자기 때문에 받아줬다. 내 생각은 그렇다. 용서했다. 그때마다 각서를 받아도 다시 바람피우면 또 각서를 받았다. 여러 번 그랬다. 이혼하지 않았기를 아주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복덕 씨는 "딸이 있다. 딸이 그런 경우라도 참고 살길 바란다. 두 집 살림을 차리는 게 아니라면, 모른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