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문식 "나이 든 사람, 젊은이에 왈가왈부 말라"(아침마당)

입력2019년 07월 19일(금) 09:24 최종수정2019년 07월 19일(금) 09:24
아침마당 윤문식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아침마당' 윤문식이 부부의 문제는 당사자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사노라면' 코너로 꾸며졌다. 방송인 강성범 남능민 윤문식 유인경 박지훈 조영구 신재은 팝핀현준 함익병 등이 출연했다.

이날의 주제는 '한눈판 배우자, 받아줘 말어'로 다양한 대화가 오고 갔다.

이와 관련 윤문식은 "맞바람은 절대 안 된다"며 "큰일 난다. 결론적으로 부부간에 생긴 상처는 자식이 절대 고쳐주지 못한다. 부부끼리 해결해야 한다. 사람은 이기적인 동물이다. 한눈판 배우자가 있으면, 이기적으로 따져보기 마련이다. 헤어지고 말고를 계산해보더라"고 말했다.

이어 윤문식은 "옛날 사람들과 젊은 사람들의 생각은 아예 다른다. 나처럼 나이 먹은 사람이 참아라 말아라 왈가왈부하는 것도 우스운 것"이라고 전했다.

윤문식은 마지막으로 "부부의 바람 중 좋은 바람도 있다. 신바람이다. 신나게 살아가면 그게 최고"라고 주장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