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박민규·이인규·김태현 영입해 전력보강

입력2019년 07월 19일(금) 20:44 최종수정2019년 07월 19일(금) 20:44
사진=대전시티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하반기 반등을 노리는 대전시티즌이 수비수, 공격수를 영입하며 전력보강에 나섰다.

대전은 19일 "수비수 박민규, 이인규, 김태현과 공격수 김찬이 새롭게 대전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FC서울에서 임대 영입한 수비수 박민규는 FC서울 유소년(오산고) 출신으로 '2014 AFC U-19 챔피언십' 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거쳐 2014년 드래프트를 통해 FC서울에 우선지명 됐다. 호남대를 거쳐 2017년 FC서울에 입단했다.

주포지션은 왼쪽 측면 수비수로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측면에서의 적극적인 오버래핑이 돋보이는 선수이다. 우수한 킥력 또한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이인규는 2014년 전남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 목포시청-광주FC-부천FC를 거쳐 대전에 입단하게 됐다. 본 포지션은 공격수였으나 2016년 목포시청으로 이적하며 수비수로 전향했다. 주 포지션은 중앙수비수로 올 시즌 부천에서 16경기에 출전했으며 빠른 발을 가지고 있어 상대 공격수들과 스피드 경합에서 이점을 가지고 있다.

울산현대로부터 임대 영입한 김태현은 통진중-통진고를 고쳐 올 시즌 울산에 입단한 신인 선수이다. 186cm 82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으며, 제공권이 뛰어나고 중앙수비수이지만 과감한 전방 패스를 활용한 빌드업 능력도 뛰어나다. U-23 대표팀 등 연령별 대표팀에도 소집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선수이다.

포항스틸러스로부터 임대 영입한 김찬은 포항 유소년팀인 포항제철중-포항제철고 거쳐 올 시즌 입단했다. 포항이 자랑하는 화수분 유스 시스템의 계보를 이을 신예 공격수로 주목받는 선수이다. 유소년 시절부터 연령별 대표 공격수로 활약해왔으며 189cm의 장신임에도 스피드를 겸비하고 있고 기술적인 플레이에 능한 타켓형 스트라이커이다.

대전은 현재 12득점으로 K리그2 10개팀중 최저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김찬이 득점력 부재에 시달리는 대전의 공격에 새로운 활력이 되어주길 기대하고 있다.

2019시즌이 절반 정도 남은 시점에서 새롭게 영입된 네 선수가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 "'프듀' 제작진 술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프…
기사이미지
유재석, 위기론 딛고 유산슬 부활까…
기사이미지
2019 MAMA, 日 나고야 홍보…'국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일본 나고야돔을 개최지로 선정해 논란…
기사이미지
'1박2일' 귀환에 日 프라임 시간대 재편, 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박 2일 시즌4'의 등장으…
기사이미지
베트남 박항서 감독 "태국전 어려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들이 불굴의 정신을 발휘했다" …
기사이미지
판타지오 "차인하 사망, 애통한 마…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차인하가 향년 27세의 나이로 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