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호 극적골' 인천, 포항 제압…전북·경남 각각 승리·무승부

입력2019년 07월 20일(토) 21:54 최종수정2019년 07월 20일(토) 21:54
무고사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이제호의 역전골에 힘입어 포항 스틸러스를 제압했다.

인천은 20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포항과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인천은 8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양 팀은 전반 초반 팽팽하게 맞섰다. 인천이 전반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쥐었다. 전반 37분 무고사가 회심을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1분 후에는 명준재가 다시 한번 포항의 골망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찬스에서는 이재성이 헤더골을 노렸으나,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포항은 위기 뒤 기회를 맞았다. 전반 41분 하승운이 기습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남은 시간 선제골을 계속해서 노렸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다. 양 팀은 소득 없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인천에서 선제골이 나왔다. 무고사가 후반 2분 곽해성의 크로스를 머리로 이어받아 포항의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인천의 선제골 기쁨도 잠시, 포항은 곧바로 만회골을 터뜨렸다. 후반 7분 완델손의 환상적인 패스를 이어받은 일류첸코가 상대 수비를 따돌리고 침착하게 동점골을 기록했다.

후반 초반 한 골씩 주고받은 양 팀은 추가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후반 45분 안에 골은 터지지 않았다. 이대로 승부를 가리지 못할 것 같던 후반 추가시간, 인천이 극장골을 뽑아냈다. 마지막 코너킥 찬스에서 이제호가 천금 같은 역전 헤더골을 작렬시켰다. 이날 경기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한 인천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편 전북 현대 모터스는 같은 시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을 격파했다.

홍정호가 멀티골을, 김승대와 로페즈가 각각 한 골씩 터뜨리며 전북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전북은 14승6무2패(승점 48)를 기록, 울산 현대를 승점 4점 차로 따돌리고 1위에 마크됐다. 서울은 승점 42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

경남FC는 창원축구센터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만나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경남은 팀에 합류한 지 5일밖에 안 된 제리치가 데뷔골을 터뜨리며 앞서갔다. 하지만 제주에 연속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후반 22분 룩이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점 1점을 챙겼다.

경남은 이날 경기에서도 무승의 늪 탈출에 실패해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제주는 경남보다 승점 1점 앞서며 10위에 마크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예비신랑→피의자' 김건모, 그를 둘러싼 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
기사이미지
김준수, 10년 만에 열린 방송길 [S…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프로…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투애니원(2N…
기사이미지
"터질게 터졌다" 폭력에 노출된 '보니하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이미지
류현진, 점점 커지는 FA 대박의 꿈…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의 FA 대박이 현실로 다가오고 …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