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보르도 데뷔전서 30분 소화…데뷔골은 다음 경기로

입력2019년 07월 22일(월) 11:12 최종수정2019년 07월 22일(월) 11:12
황의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의조가 지롱 드 보르도로 이적한 뒤 처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그러나 완벽한 득점 찬스를 날리며 아쉬움 속에 데뷔전을 마쳤다.

황의조는 22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의 아우디 필드에서 열린 EA 리그앙 게임 3-4위전 몽펠리에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후반 16분 교체 투입 지시를 받은 황의조는 이날 약 30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데뷔전을 치렀다.

활발히 움직이던 황의조는 팀이 2-1로 앞선 후반 28분 동료의 패스를 받아 빈 골대 앞에서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골대를 훌쩍 넘어가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한편 보르도는 몽펠리에에 2-1로 승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 "'프듀' 제작진 술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프…
기사이미지
유재석, 위기론 딛고 유산슬 부활까…
기사이미지
2019 MAMA, 日 나고야 홍보…'국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일본 나고야돔을 개최지로 선정해 논란…
기사이미지
'1박2일' 귀환에 日 프라임 시간대 재편, 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박 2일 시즌4'의 등장으…
기사이미지
베트남 박항서 감독 "태국전 어려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들이 불굴의 정신을 발휘했다" …
기사이미지
판타지오 "차인하 사망, 애통한 마…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차인하가 향년 27세의 나이로 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