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난적 상주와 격돌…선두 탈환 도전

입력2019년 07월 24일(수) 07:52 최종수정2019년 07월 24일(수) 07:52
주민규 / 사진=울산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난적 상주 상무를 만난다.

울산은 24일 오후 7시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 경기를 가진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로 인해 순연됐던 경기이다.

현재 울산은 14승5무2패(승점 47)로 전북 현대(승점48)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이어가고 있다. 패배를 잊은 지 오래다. 최근 11경기 무패(8승3무)를 질주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 경기를 승리하면 전북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선다.

울산은 21일 강원FC와 홈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은 상대 압박에 고전했지만, 후반 들어 제 모습을 찾았다. 그 중심에 김보경이 있었다. 오픈 패스로 후반 19분 황일수와 믹스가 합작한 동점골에 기여했고, 이어 후반 31분에는 절묘한 왼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단 45분을 소화하고 경기 내용과 결과까지 바꿨다.

임대 연장에 합의한 믹스도 1골 1도움으로 건재를 과시했다. 지난 20일 아빠가 된 수문장 오승훈은 강원전에서 1실점했으나 수차례 선방 쇼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현재 울산은 21경기 16실점으로 가장 단단한 방패를 자랑한다. 공수의 조화로움을 토대로 종합운동장 3연승에 도전한다.

울산은 7월부터 종합운동장을 홈으로 사용하고 있고, 첫 두 경기에서 인천, 강원을 연달아 격파했다. 경기장 분위기와 잔디 등 모든 환경에 완벽히 적응했고, 이 기세를 상주전까지 잇겠다는 목표다.

4경기 무승 늪에 빠져있던 상주는 21일 대구FC를 제압하고 반전에 성공했다. 중원 사령관 윤빛가람, 울산 출신 박용지 등 각 팀에서 검증된 선수들이 대거 포진돼있다. 올 시즌 두 번째 만남이다. 울산은 4월6일 상주 원정에서 주민규가 울산 유니폼을 입고 첫 골을 신고했던 좋은 기억이 있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이 끈끈한 모습으로 더 강해지고 있음을 증명해가고 있다. 상주는 반드시 이겨야 할 경기다. 우리는 매 경기 같은 마음으로 준비한다. 종합운동장도 익숙해졌다. 홈 팬들에게 시원한 승리를 선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롤모델은 여자친구" 세러데이, 5인조 5色 …
기사이미지
퀸덤, 순위는? 오마이걸 '위로'·여…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오마이걸이 '퀸덤' 자체 평가에서 '한…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김보미·이재황-…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연애의 맛’ 시즌2가 마…
기사이미지
박성현 "소렌스탐의 생일 축하 노래…
[양양=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소렌스탐의 생일 노래, 최고의 …
기사이미지
오왼 오바도즈, 특정 아이돌 공개 …
맨위로